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잉글랜드-스코틀랜드, 25년 만의 '영국 더비'서 0-0 무승부

송고시간2021-06-19 08:24

bet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25년 만에 맞붙은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는 1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가 유로 대회에서 맞붙은 것은 영국에서 열린 1996년 대회 이후 25년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로2020 조별리그서 맞대결…크로아티아와 체코도 1-1로 비겨

스코틀랜드전에서 다이빙 헤딩슛하는 잉글랜드 해리 케인.
스코틀랜드전에서 다이빙 헤딩슛하는 잉글랜드 해리 케인.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25년 만에 맞붙은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는 1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1차전에서 크로아티아를 1-0으로 눌렀던 잉글랜드는 1승 1무로 조 2위, 체코에 0-2로 졌던 스코틀랜드는 1무 1패로 조 4위에 자리했다.

이 경기에서 앞서 크로아티아와 1-1로 비긴 체코가 잉글랜드와 승점은 같지만 골 득실 차에서 앞서 조 1위를 유지했다.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가 유로 대회에서 맞붙은 것은 영국에서 열린 1996년 대회 이후 25년 만이다. 스코틀랜드가 유로 본선에 오른 것도 이 대회 이후 처음이다.

당시 옛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에서 잉글랜드는 앨런 시어러, 폴 개스코인의 득점과 골키퍼 데이비드 시먼의 페널티킥 선방 등을 엮어 2-0으로 이겼다.

25년 만에 다시 유로 무대에서 성사된 '영국 더비'에서 잉글랜드는 전반 11분 코너킥에 이은 존 스톤스의 헤딩슛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삼켰다.

스코틀랜드도 전반 30분 키어런 티어니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스티븐 오도넬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했지만 잉글랜드 골키퍼 조던 픽퍼드의 선방에 걸렸다.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0-0으로 전반을 마친 뒤 잉글랜드는 후반 초반부터 공세에 나섰다.

잉글랜드-스코틀랜드 경기 장면.
잉글랜드-스코틀랜드 경기 장면.

[AP=연합뉴스]

하지만 후반 4분 메이슨 마운트의 오른발 중거리 슛이 골키퍼 데이비드 마셜에게 막히는 등 좀처럼 스코틀랜드 골문을 열지 못했다.

수비에 치중하다 역습을 노리던 스코틀랜드 역시 후반 17분 린든 다이크스의 슈팅이 상대 수비수 리스 제임스에게 차단당하는 등 득점까지는 이어가지 못했다.

이후 양 팀은 선수 교체로 변화를 주며 공방을 계속했지만 끝내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날 양 팀의 유효슈팅은 하나씩에 불과했다.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같은 조 경기에서도 크로아티아와 체코가 승점을 1점씩 나눠 가졌다.

체코가 전반 37분 파트리크 시크의 페널티킥으로 기선을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공중볼을 다투던 시크가 상대 수비수 데얀 로브렌의 팔꿈치에 맞아 페널티킥을 얻었고, 직접 키커로 나선 시크는 왼발로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스코틀랜드전에서 두 골을 몰아넣었던 시크는 두 경기 연속 골 맛을 봤다.

하지만 크로아티아가 후반 2분 상대 페널티지역 왼쪽을 파고든 이반 페리시치의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 골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E조의 스웨덴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슬로바키아와 경기에서 후반 22분 에밀 포르스베리의 페널티킥 골로 1-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스페인과 0-0으로 비겼던 스웨덴은 대회 첫 승리를 거뒀다.

반면 폴란드를 2-1로 제압했던 슬로바키아는 첫 패배를 당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