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2보] 김정은, 현 난국 반드시 극복 선서…당 전원회의 폐회

당 간부 행태 조목조목 비판…당 제1비서는 언급 안 해

북한 전원회의 나흘 만에 마무리…우상철 중앙검찰소장, 정치국 후보위원에
북한 전원회의 나흘 만에 마무리…우상철 중앙검찰소장, 정치국 후보위원에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가 지난 18일 마무리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우상철 중앙검찰소장이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보선됐다. 2021.6.1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원회의를 마무리하며 경제난을 반드시 극복하겠다고 선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6월 18일 폐회됐다"며 "총비서 동지는 견인불발의 투지로 혁명 앞에 가로놓인 현 난국을 반드시 헤칠 것이며 앞으로 그 어떤 더 엄혹한 시련이 막아 나서도 추호의 변심 없이 수령님과 장군님의 혁명사상과 위업에 끝까지 충실할 것이라는 것을 당중앙위원회를 대표해 엄숙히 선서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간부들의 행태를 질타하기도 했다.

그는 "벌써 지도기관 성원들의 사업과 생활에서 심중한 문제들이 발로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혁명의 전 세대들처럼 어떤 간고한 환경에서도 당 중앙의 결정을 철저히 접수하고 무조건 관철하는 진짜배기 혁명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가기관 간부 해임·임명 등 인사도 단행됐다.

태형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이 정치국 위원으로, 우상철 중앙검찰소장이 정치국 후보위원이 보선됐다.

중앙검찰소장이 정치국 후보위원에 선출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지난 1월 당규약 개정으로 신설된 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 임명은 언급하지 않았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