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코 호투에 전준우·손아섭 '쾅·쾅'…롯데, 삼성 꺾고 2연승

송고시간2021-06-18 21:25

beta

최하위로 처진 롯데 자이언츠가 2연승을 거두고 탈꼴찌에 시동을 걸었다.

롯데는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에서 전준우와 손아섭의 홈런포를 앞세워 7-4로 승리했다.

모처럼 2연승을 거둔 롯데는 바닥에서 벗어나겠다는 희망을 키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손아섭, 스리런 홈런
손아섭, 스리런 홈런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5회 말 2사 1, 3루에서 롯데 손아섭이 우측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치고 홈에서 전준우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1.6.18 kangdcc@yna.co.kr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최하위로 처진 롯데 자이언츠가 2연승을 거두고 탈꼴찌에 시동을 걸었다.

롯데는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에서 전준우와 손아섭의 홈런포를 앞세워 7-4로 승리했다.

모처럼 2연승을 거둔 롯데는 바닥에서 벗어나겠다는 희망을 키웠다.

롯데는 선발 앤더슨 프랑코가 눈부신 호투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프랑코는 7회까지 삼진 3개에 그쳤지만 4안타와 볼넷 3개만 허용하고 1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봉쇄했다.

초반 팽팽한 0의 균형은 4회 들어 전준우의 한 방으로 깨졌다.

4번 타자로 나선 전준우는 4회말 2사 후 삼성 선발 원태인의 떨어지는 커브를 받아쳐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날렸다.

5회에는 추재현이 2루타, 나승엽은 볼넷을 골라 1사 1,3루에서 지시완의 내야 땅볼로 1점을 보탰다.

롯데는 계속된 공격에서 딕슨 마차도가 삼성 유격수 김지찬의 실책으로 살아나간 뒤 손아섭이 우월 3점 홈런을 쏘아 올려 단숨에 5-0으로 달아났다.

시즌 초반 부진했던 손아섭의 올해 첫 홈런이다.

5회까지 1안타에 그치던 삼성은 6회초 김상수가 2루타를 치고 나갔고 1사 후 호세 피렐라가 우전 안타로 불러들여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롯데는 7회말 지시완의 2루타와 폭투 등으로 2점을 추가, 7-1로 달아났다.

삼성의 추격도 매서웠다.

삼성은 8회초 롯데 선발 앤더슨 프랑코가 내려가고 구승민이 구원 등판하자 구자욱이 3점 홈런을 터뜨려 4-7로 따라붙었다.

롯데는 졸지에 쫓기는 신세가 됐지만 9회초 마무리 김원중이 등판해 삼자범퇴로 경기를 매조졌다.

다승 공동 1위인 삼성 원태인은 5이닝 동안 4안타로 5실점(2자책) 해 시즌 4패(8승)째를 당했다.

shoel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