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남북, 다시 한번 평화·공존의 길 동행하길"

송고시간2021-06-18 18:14

beta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8일 비무장지대(DMZ)와 민간통제선 등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편성된 '평화의 길'을 언급하며 "남과 북이 다시 한번 평화와 공존의 길에 동행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주독일 한국대사관과 독일 베를린자유대 공동 주최로 열린 '베를린 구상' 4주년 계기 온라인 토론회 축사에서 "저는 지금 아직은 불완전한 평화가 자리 잡고 있는 남북의 접경지역에 와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서 출발한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여정이 평창올림픽을 거쳐 판문점, 싱가포르, 평양을 넘어 삼엄했던 DMZ에 이렇게 작은 '평화의 길'을 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의 담대한 발걸음이 독일 베를린에서 시작된 것도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유럽 평화·번영의 구심점이 되고 있는 독일의 경험은 한반도인들에게도 희망이자 교훈으로 전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8일 비무장지대(DMZ)와 민간통제선 등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편성된 '평화의 길'을 언급하며 "남과 북이 다시 한번 평화와 공존의 길에 동행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주독일 한국대사관과 독일 베를린자유대 공동 주최로 열린 '베를린 구상' 4주년 계기 온라인 토론회 축사에서 "저는 지금 아직은 불완전한 평화가 자리 잡고 있는 남북의 접경지역에 와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서 출발한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여정이 평창올림픽을 거쳐 판문점, 싱가포르, 평양을 넘어 삼엄했던 DMZ에 이렇게 작은 '평화의 길'을 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의 담대한 발걸음이 독일 베를린에서 시작된 것도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유럽 평화·번영의 구심점이 되고 있는 독일의 경험은 한반도인들에게도 희망이자 교훈으로 전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머지 않은 시간에 코로나가 완화되고 한반도 평화도 더욱 진척돼 여러분들과도 함께 이곳 'DMZ 평화의 길'을 걸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