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령도서 선박 훔쳐 월북 시도 남성 붙잡혀

송고시간2021-06-18 17:06

beta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선박을 훔쳐 타고 월북을 시도하려던 남성이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 저녁 40대로 추정되는 남성 A씨가 백령도 신항에 정박해 있던 선박에 올라탔다.

A씨는 해경과 관계기관 조사에서 월북하려고 배를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령도 용기포항
백령도 용기포항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선박을 훔쳐 타고 월북을 시도하려던 남성이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 저녁 40대로 추정되는 남성 A씨가 백령도 신항에 정박해 있던 선박에 올라탔다. 그는 배의 홋줄을 풀고 시동을 걸려 했으나 여의치 않았고 선박은 항구를 표류했다.

선박은 연료가 떨어져 시동이 걸리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선박이 항구 인근에 있던 바지선까지 떼밀리자 그곳에 배를 붙들어 매고 잠이 든 것으로 전해졌다.

선박 주인이 다음날 새벽 배가 없어진 것을 확인하고 해양경찰에 신고를 했고, A씨는 출동한 해경에 붙들렸다.

A씨는 해경과 관계기관 조사에서 월북하려고 배를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A씨가 과거 파주 인근서 월북을 시도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