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물연대 부산서도 "안전운임제 실질적 시행 이뤄져야"

송고시간2021-06-18 16:39

beta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의 실질적 시행을 촉구하며 열린 민주노총 화물연대 결의대회가 부산에서도 진행됐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는 18일 오후 부산신항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가 제대로 시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가 시행 2년째 접어들었지만 3년 일몰제라는 한계로 화주와 운송업체가 이를 회피하고 있어 일몰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본부 "공영차고지 확대·노동자 생존권 보장" 촉구

결의대회 여는 화물 노동자
결의대회 여는 화물 노동자

[민주노총 화물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의 실질적 시행을 촉구하며 열린 민주노총 화물연대 결의대회가 부산에서도 진행됐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는 18일 오후 부산신항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가 제대로 시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의 장시간 노동과 과속, 과적을 방지하기 위해 적정 운임을 보장할 목적으로 도입된 제도다.

시장 혼란을 줄이기 위해 수출입 컨테이너와 시멘트 품목에 한해 3년 일몰제로 도입, 지난해 1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가 시행 2년째 접어들었지만 3년 일몰제라는 한계로 화주와 운송업체가 이를 회피하고 있어 일몰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화물노동자 산재보험 적용, 안전운임 확대, 운송료 인상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결의대회 여는 화물 노동자
결의대회 여는 화물 노동자

[민주노총 화물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본부 측은 화물 노동자를 위한 제도와 여건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를 부산시가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부산시에 등록된 자료에 따르면 화물자동차 3만5천여대의 주차 공간이 필요하지만, 현재 부산시가 조성한 공간에는 634대만 주차할 수 있다"며 "시는 주차난을 해결하기 위해 공영 차고지를 확대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일방적인 부두 간 화물 이동(ITT) 운영 역시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신선대와 감만 운영사 통합을 이유로 야드 트랙터(YT)를 운영하는데, 이는 화물 노동자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전국 물류 시장을 심각하게 교란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전국 16개 지역 본부 소속 전 조합원이 참여하는 경고 파업을 18일 오전 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