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전북도당, '막말' 익산시의원에 자격정지 6개월 징계

송고시간2021-06-18 15:23

beta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최근 막말로 물의를 빚은 조남석 익산시의원에 대해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의 징계를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북도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회의를 열고 조 의원의 행정사무감사장 발언을 영상으로 확인하고 본인의 소명을 들은 후 "당 윤리 규범에 규정된 규율 위반 및 당의 품위를 훼손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당 전북도당
민주당 전북도당

[전북도당 홈페이지 캡처]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최근 막말로 물의를 빚은 조남석 익산시의원에 대해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의 징계를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북도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회의를 열고 조 의원의 행정사무감사장 발언을 영상으로 확인하고 본인의 소명을 들은 후 "당 윤리 규범에 규정된 규율 위반 및 당의 품위를 훼손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조 의원은 지난달 26일 열린 사무감사에서 국가식품클러스터와 관련한 질의 도중 "클러스터 진흥원이 일개 노조를 구성해 국회의원을 함부로 대했다"며 "그것은 국회의원을 뽑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은 시민이 탄핵해야지 진흥원이 왜 그렇게 얘기하느냐"며 "정치인은 시민의 대표니까 개×× 라고 욕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치인은) 욕 할 수 있지 않으냐, 그게 갑질이냐"고 반문해 논란을 빚었다.

조 의원이 이 같은 막말은 "지난 4월 김수흥 국회의원이 익산 한국식품 산업클러스터 진흥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진흥원 경영진과 입주 기업을 모욕했다"며 클러스터 노동조합이 공식 사과를 요구하자 해당 지역위원회 위원장인 김 의원을 엄호하려는 취지에서 나왔다.

이후 김 의원은 "진흥원에 전문가들이 없기 때문에 '사업본부장님도 낙하산입니까'라고 물었던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조 의원이 사무감사에서 이런 막말을 해 지역사회에서 이 문제가 다시 불거졌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