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원 함파우 유원지에 숲과 꽃 어우러지는 대규모 정원 조성

송고시간2021-06-18 14:30

beta

전북 남원시는 2023년까지 노암동 함파우 유원지에 대규모 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정원은 60억원을 투입해 10㏊ 규모로 만들며 기존의 숲에 다양한 꽃과 산책로 등이 어우러지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정원이 조성되면 관광객과 시민에게 또 하나의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함파우 정원 조감도
함파우 정원 조감도

[남원시 제공]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남원시는 2023년까지 노암동 함파우 유원지에 대규모 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정원은 60억원을 투입해 10㏊ 규모로 만들며 기존의 숲에 다양한 꽃과 산책로 등이 어우러지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정원 조성은 함파우 유원지의 남원시립 김병종미술관, 남원예술촌, 항공천문대, 춘향테마파크와 광한루원 등을 연계해 '체험형 관광 클러스터'를 구축하기 위한 사업의 하나다.

이 일대에는 2023년까지 707억원이 투입돼 순환형 모노레일 설치, 리플러스사업, 옛다솜이야기원 조성사업 등도 추진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정원이 조성되면 관광객과 시민에게 또 하나의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