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형욱, 광주 사고에 사과…"기본 안전장치 현장서 안 지켜져"

송고시간2021-06-18 14:19

beta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국회에서 광주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해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사과했다.

노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사고 현안보고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있어서는 안 될 사고가 일어났다"며 "건설 안전을 총괄하는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고의 정확한 원인은 중앙건축물 사고조사위원회 조사와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해체계획서 작성에서 감리까지 기본적인 안전장치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사말하는 노형욱 국토부 장관
인사말하는 노형욱 국토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국회에서 광주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해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사과했다.

노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사고 현안보고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있어서는 안 될 사고가 일어났다"며 "건설 안전을 총괄하는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장관은 "국토부는 사고 직후 중앙사고 수습본부를 설치하고 피해자 지원과 추가 사고 예방을 위해 유관기관과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유가족과 부상자에 대해 지자체 중심으로 1대1 전담 직원을 배치하고 재난 심리지원반을 운영하면서 애로사항을 적극 해결하고 있다고 노 장관은 설명했다.

노 장관은 "유사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전국 지자체에 모든 해체공사를 일시 중단하고 긴급 점검을 시행할 것을 요청했고 그간 사고 유형과 공간정보시스템을 활용해 고위험 해체 공사현장에 대해선 별도의 집중 점검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고의 정확한 원인은 중앙건축물 사고조사위원회 조사와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해체계획서 작성에서 감리까지 기본적인 안전장치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 장관은 "앞으로 사고조사 결과와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해체공사 제도와 현장에서의 이행 문제를 종합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고, 경찰 수사를 통해 불법행위가 밝혀지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철거건물 붕괴참사…
철거건물 붕괴참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지의 철거건물 붕괴참사 현장에서 지난 16일 오전 경찰 과학수사요원 등이 잔해물을 살펴보며 사고 원인 조사를 하고 있는 모습. hs@yna.co.kr

bana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U_g13Y8Hv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