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정민 친구측, 유튜버 '신의 한 수' 고소

송고시간2021-06-18 16:32

beta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의 사망에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가 연루됐다는 주장을 편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를 A씨 측이 18일 경찰에 고소하기로 했다.

A씨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정병원 대표변호사는 이날 "'신의 한 수' 관계자 4명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하는 고소장을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우편으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원앤파트너스는 '신의 한 수'가 게시한 영상 중 39건이 A씨 측에 대한 명예훼손 소지가 있다고 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튜버 150명 영상 5천여건 채증…'선처 요청' 1천200여건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의 사망에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가 연루됐다는 주장을 편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를 A씨 측이 18일 경찰에 고소하기로 했다.

A씨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정병원 대표변호사는 이날 "'신의 한 수' 관계자 4명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하는 고소장을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우편으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원앤파트너스는 '신의 한 수'가 게시한 영상 중 39건이 A씨 측에 대한 명예훼손 소지가 있다고 봤다.

기존에 정치 이슈를 주로 다루던 이 채널은 지난달 11일 이후 현재까지 손씨 사건 관련 영상 100여 건을 올렸다. 이 채널은 손씨 사건을 다룬 뒤 구독자가 134만명에서 143만명으로 9만명 늘었다.

앞서 A씨 측은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퍼트렸다'며 유튜버 '종이의 TV'를 지난 7일 경찰에 고소하기도 했다.

A씨 측은 손씨 관련 영상을 지속해서 올리고 있는 유튜버 '김웅 기자' 등 유튜버 150명의 영상 채증자료 5천822개(약 125GB 분량)를 분석해 추가로 고소장을 낼 예정이다.

원앤파트너스가 지난 4일 A씨를 비방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유튜버와 누리꾼들에게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자 약 2주간 1천200여건의 '선처 요청'이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변호사는 "선처 요청이 뜸해지고 있어 보낼 만한 사람은 거의 다 보내지 않았나 싶다"며 "다음 주 내지는 2주 뒤부터 대규모 고소를 본격적으로 진행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