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LPGA투어 첫 1천 라운드 홍란 "연습보다 체력 훈련이 비결"

송고시간2021-06-18 12:23

beta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홍란(35)이 1천 라운드 출전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홍란은 18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2라운드를 치러 1천라운드를 채웠다.

KLPGA투어에서 1천 라운드를 뛴 선수는 홍란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LPGA투어 처음으로 1천 라운드를 채운 홍란.
KLPGA투어 처음으로 1천 라운드를 채운 홍란.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조직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음성=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홍란(35)이 1천라운드 출전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홍란은 18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2라운드를 치러 1천라운드를 채웠다.

2005년 KLPGA투어에 데뷔해 17년 만에 이룬 진기록이다. KLPGA투어에서 1천라운드를 뛴 선수는 홍란이 처음이다.

홍란은 KLPGA투어에서 최장 시즌 연속 시드 유지(17년 시즌), 최다 경기 출전(341경기), 최다 컷 통과(279회) 기록도 갖고 있다.

홍란은 4차례 우승에 통산 상금 23억2천260만원을 쌓았다.

홍란은 "아직도 마음은 신인인데 1천 라운드를 뛰었다니 믿기지 않는다. 데뷔할 때는 이렇게 오래 할 줄은 예상 못 했다. 포기하고 싶을 때도 많았지만 꿋꿋하게 버텼더니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KLPGA투어 대회가 많이 열린 덕분이다. 감사하게 생각한다"는 혼란은 "이렇게 오랫동안 선수로 뛸 수 있었던 건 연습보다는 체력 훈련에 중점을 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홍란은 "많은 후배가 내가 걸었던 길을 따라 걸어서 앞으로 1천 라운드를 넘어 2천라운드까지 해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날 6오버파 78타를 친 홍란은 2라운드 합계 10오버파 154타로 컷 통과에 실패했다.

홍란은 "1천라운드라는 큰 기록을 세운 것은 좋지만 선수로서 성적이 좋지 않아 한편으로는 마음이 무겁다"면서 "주변의 많은 축하 인사에 젖어 내가 선수로서 나태해진 게 아닌가 반성했다. 다음 대회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홍란은 "골프는 밀당을 잘하는 애인 같다. 알 것 같다가도 남 같다. 1천라운드를 했으니 알 만도 한데 라운드할 때마다 새로운 걸 깨닫는다"고 덧붙였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