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욱 "압색 정보 유출 아냐…독립청사 없어 생긴 일"

송고시간2021-06-18 12:47

beta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지난달 서울시교육청 압수수색 정보가 미리 유출된 것이라는 일각의 의혹 제기를 일축했다.

김 처장은 18일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의 질의에 "기자들이 이미 (압수수색) 수사팀 차량의 움직임을 주목하고 있던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처장은 "공수처 청사가 독립청사가 아니어서 기자들에게 그대로 노출돼 있고, 그날 압수수색이 임박했다는 보도도 있었다"며 "(공수처 취재진이) 그날 아침부터 저희 움직임을 보고 있다가 시교육청에 있는 다른 기자에게 연락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수처, 사건 1천500여건 접수…900건은 이미 처리"

답변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답변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진욱 공수처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1.6.18 jeong@yna.co.kr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지난달 서울시교육청 압수수색 정보가 미리 유출된 것이라는 일각의 의혹 제기를 일축했다.

김 처장은 18일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의 질의에 "기자들이 이미 (압수수색) 수사팀 차량의 움직임을 주목하고 있던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언론매체는 지난달 18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특채 의혹 수사와 관련한 공수처의 서울시교육청 압수수색 당시 일부 취재진이 미리 청사에서 대기하고 있었다는 점을 거론하며 이 정보가 사전 유출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처장은 "공수처 청사가 독립청사가 아니어서 기자들에게 그대로 노출돼 있고, 그날 압수수색이 임박했다는 보도도 있었다"며 "(공수처 취재진이) 그날 아침부터 저희 움직임을 보고 있다가 시교육청에 있는 다른 기자에게 연락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공수처가 사건 이첩 요청을 하더라도 검찰총장 승인 없이는 응하지 않도록 하는 대검찰청 예규와 관련해서는 "상위법령(공수처법)에 위반될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송기헌 의원이 '해당 부분을 검찰·경찰과 논의하지 말고 법령을 만들 수 있는 법무부와 행정안전부와 협의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말씀대로 법령으로 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참고하겠다"고 했다.

김 처장은 현재 공수처 사건 처리 현황을 묻는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의 질의에 "1천570건 정도가 접수됐고, 900건은 이미 처리했으며 600여건이 아직 분류 중"이라고 답했다.

공수처, 1호 압수수색 종료
공수처, 1호 압수수색 종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이 지난달 18일 오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 서울시교육청 압수수색을 마친 뒤 박스를 들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vs2@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XIPFWYh9I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