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민생고 해소' 특별명령까지 내놓은 김정은…민심 잃을까 안간힘

간부 다그치며 "인민 실감할 성과 가져와라"…수해지엔 양곡 풀고 사면도 단행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정래원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민들의 생활고를 해결하겠다며 특별명령서까지 내놓고 민심 다독이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북한이 '삼중고'에 시달리는 와중에 밑바닥 민심이 흔들릴까 우려하며, '민생 지도자'로서 면모를 강조하는 모양새다.

북한 노동당 3일차 전원회의…서명된 서류 든 김정은
북한 노동당 3일차 전원회의…서명된 서류 든 김정은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 3일차 회의가 지난 17일 이어졌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김정은 총비서가 자신의 서명이 기재된 서류를 들어보이고, 간부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서류는 이날 회의에서 인민생활 안정을 위해 발령된 김 총비서의 '특별명령서'로 추정된다. 2021.6.1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 위원장은 17일 노동당 전원회의 3일차 회의에서 "현시기 인민들이 제일 관심하고 바라는 절실한 문제들을 시급히 해결하려 한다"며 직접 서명한 특별명령서를 발령했다.

당이 "인민에게 안정된 생활을 보장"하고 "인민의 생명과 생활을 책임"진다는 원칙을 강조한 만큼 명령서에는 생활고를 덜어주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담겼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서 최고지도자 명의의 특별명령서가 나온 것은 지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김 위원장이 여러 차례에 걸친 협의회를 통해 직접 인민 생활 실태 자료와 개선책을 살펴봤다고 한 만큼 민생 문제에 대한 각별한 관심이 반영됐을 가능성이 크다.

김정은, 낱알 만지며 수해지역 농작물 피해 상황 점검
김정은, 낱알 만지며 수해지역 농작물 피해 상황 점검

(서울=연합뉴스) 사진은 지난해 9월 수해를 입은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논에서 직접 낱알을 확인하는 김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 위원장이 주민들의 생활 형편에 관심을 보이며 이례적인 지원을 지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8월에는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에 수해가 발생하자 현장을 직접 찾은 뒤 '국무위원장 예비 양곡'을 풀어 수재민에게 세대별로 공급하도록 했다. 피해복구 사업에 필요한 자재도 국무위원장 명의의 전략예비 물자에서 쓸 것을 지시했다.

또 같은 해 9월에는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해 2년 만에 사면을 단행하고 이들이 사회에 안착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을 내놓도록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개성이 봉쇄되자 시민들에게 식량과 생활비를 특별지원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특권층인 간부를 다그치면서 민심을 얻으려는 모습도 눈에 띈다.

김 위원장은 간부들의 세도와 직권을 악용한 부정부패 행위를 제일 경멸한다는 뜻을 전 주민이 읽는 노동신문을 통해 수차례 시사하며 '부패와의 전쟁'을 강조해왔다. 간부들이 주민을 향해 호통치거나 권위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을 삼가고 겸손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최근 '고난의 행군'을 다시금 언급한 것도 주민들이 정신 무장할 것을 호소한 것이 아니라 노동당이 사생결단의 자세로 복무해야 한다는 의미로, 간부를 향한 일갈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올 3월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에서 "시, 군 강화발전의 방향타 역할을 잘하여 인민들이 반기고 실감할 수 있는 뚜렷한 변화와 성과를 가져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민생 지도자로서의 모습을 부각하는 것은 가중되는 경제난 속에서 자칫 민심이 이반돼 체제 기반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대북제재 장기화로 북한 내부 경제성장에 제동이 걸린데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으로 국경까지 막혔고, 지난해 수해가 겹치면서 민심 이반의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

북한은 민생고 해소와는 별도로 반사회주의 현상을 뿌리 뽑겠다며 사상 교육을 강조하고도 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김정은 정권 입장에서는 당장 민심문제가 훨씬 더 중요한 문제로 여겨지는 것으로 보이며 주민 생활 향상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WLH4Yi7Myk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