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순창 출렁다리 옆 전북도 전 간부 땅에 모노레일 추진…특혜논란

송고시간2021-06-18 13:37

beta

전북 순창군이 유명 관광지인 채계산 출렁다리 일대에 모노레일 설치를 위한 타당성 용역을 진행 중인 가운데 이 땅이 전북도 전 비서실장 A씨 아내의 소유여서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순창군에 따르면 채계산과 출렁다리 일원 관광 활성화 및 교통약자 편의 등을 위해 적성면 괴정리 채계산 일대에 노선거리 왕복 1천44m 규모 모노레일 설치를 위한 타당성 용역에 지난 3월 착수했다.

모노레일 설치 후보지인 괴정리 산 166 일원 대부분이 A씨 아내 명의 땅이어서 모노레일 설치가 특혜로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 간부가 순창 부군수 재직시 논의 시작…내부정보 이용 의혹

"편의성 고려해 후보지 선정…전 간부 땅구매 훨씬 전부터 논의"

 순창 채계산 출렁다리
순창 채계산 출렁다리

(촬영 최영수 기자)

(순창=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순창군이 유명 관광지인 채계산 출렁다리 일대에 모노레일 설치를 위한 타당성 용역을 진행 중인 가운데 이 땅이 전북도 전 비서실장 A씨 아내의 소유여서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출렁다리 추진을 위한 논의 당시 A씨가 순창군 부군수로 재직한 것으로 드러나 모노레일이 설치될 것을 미리 알고 추후 땅을 샀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18일 순창군에 따르면 채계산과 출렁다리 일원 관광 활성화 및 교통약자 편의 등을 위해 적성면 괴정리 채계산 일대에 노선거리 왕복 1천44m 규모 모노레일 설치를 위한 타당성 용역에 지난 3월 착수했다.

용역은 모노레일 설치 여부를 고려하기 위해 사전에 타당성을 확인하는 과정으로, 결과는 오는 10월께 나올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모노레일 설치 후보지인 괴정리 산 166 일원 대부분이 A씨 아내 명의 땅이어서 모노레일 설치가 특혜로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 땅은 A씨 아내가 2018년 11월 당시 순창군 모 계장에게 사들인 곳(10만6천㎡)으로 카페와 관광농원 등이 운영 중이다.

이에 앞서서는 부지 일부에 국비와 지방비 3억여원이 투입돼 사방공사가 이뤄지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출렁다리로 향하는 산책로 두 개 가운데 그쪽(A씨 아내 소유지)이 관광객이 많고 이동이 편해 모노레일 후보지로 판단했다"며 "관광 및 교통약자 편의를 위한 모노레일 설치가 핵심으로, 땅 소유자가 누구인지는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출렁다리 설치 논의 당시 A씨가 순창군 부군수로 재직한 것으로 나타나 사전정보를 이용해 땅을 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군이 지난 2017년부터 출렁다리 설치를 논의한 만큼 A씨가 부군수로서 향후 모노레일 설치를 예상했을 거라는 추측에 따른 것이다.

또 다른 군 관계자는 "당시 출렁다리에 관광객을 끌어모으고 이용 편의를 위해 모노레일, 집라인, 에스컬레이터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왔다"며 "2017년은 모노레일 설치가 확정되지도 않았고 모노레일 후보지도 A씨 소유가 아니었다. 추후 땅 구매 시점과도 2년 정도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이경한 공동대표는 "전 도청 간부 씨에 대한 특혜 의혹이 계속 나오는 만큼 내부 정보를 이용했는지, 공직자로서 얼마나 관여했는지 등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제대로 된 감사를 진행해야 방지대책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A씨의 해명을 들으려 했으나, 휴대전화가 꺼져 있어 연락이 닿지 않았다.

 체계산 출렁다리 등산안내도
체계산 출렁다리 등산안내도

(촬영 최영수 기자)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