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31년까지 초소형 위성 100기 개발한다

송고시간2021-06-18 13:30

beta

정부가 2031년까지 민간 주도로 초소형 위성 100기를 개발해 국가안보나 통신위성 등 공공분야에 활용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초소형 위성 개발 로드맵'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국가안보를 위한 초소형 위성 감시체계 구축과 6G 위성통신을 위한 초소형 통신위성 시범망 구축, 우주전파 환경 관측을 위한 초소형위성망 구축, 미래 선도기술 확보를 위한 초소형 검증 위성 개발 등 4개 사업을 추진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소·벤처기업 우주산업 지원 '스페이스 이노베이션' 추진

과기부·해수부·국토부·산업부 등 통신서비스 실증 협력

공공분야 초소형위성 개발계획(안)
공공분야 초소형위성 개발계획(안)

[과기정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정부가 2031년까지 민간 주도로 초소형 위성 100기를 개발해 국가안보나 통신위성 등 공공분야에 활용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초소형 위성 개발 로드맵'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초소형 위성은 단기간 내 저비용으로 개발할 수 있고 여러 대를 한 번에 운용해 동일지점을 더 자주 관측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국가안보를 위한 초소형 위성 감시체계 구축과 6G 위성통신을 위한 초소형 통신위성 시범망 구축, 우주전파 환경 관측을 위한 초소형위성망 구축, 미래 선도기술 확보를 위한 초소형 검증 위성 개발 등 4개 사업을 추진한다.

국내 산업체는 초소형 위성 1호기 개발 사업에 참여하고 2호기부터 주관해 개발한다.

중소·벤처기업이 우주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는 '스페이스 이노베이션' 사업도 시작된다.

중간평가를 거쳐 선정된 최종 기업 4곳은 3년간 20억원가량의 비용과 우주 전문기관의 기술 자문·일정 관리 등을 지원받는다. 사업모델 검증이 끝나면 추가로 2년간 후속 위성 양산과 수출·사업화 등을 위한 지원을 받는다.

초소형 위성에 적용하는 상용부품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기업에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우주 실무인력 양성에도 힘쓴다. 정부는 연간 100여명을 대상으로 전문 연수를 해 우주 산업체와 채용을 연계하고 연 60여명의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우주 전문기관 시설·장비를 활용한 현장 교육을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와 위성통신 기술과 서비스를 실증하는 내용의 '6G 시대를 준비하는 위성통신 기술 발전전략'도 보고했다.

과기정통부는 2031년까지 총 14기의 저궤도 통신위성을 발사한다.

저궤도 통신위성망을 활용해 해수부와는 자율운항 선박 원격제어시스템과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을 추진하고, 국토부와는 도심항공교통(UAM) 통신서비스 실증을 할 계획이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1차관은 "산업체 주도의 초소형 위성 개발과 우주산업 전문인력 양성이 우리나라 우주기업의 역량 강화와 민간주도 우주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