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27일 출사표 던질듯…"민심투어 거쳐 입당 판단"

송고시간2021-06-18 10:55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는 27일 대권 도전을 선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민심투어를 거쳐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윤 전 총장은 19일 오전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취재진에 보낸 메시지에서 민심투어 구상과 관련, "시장 다니며 오뎅 먹는 것이 아니다. 영향력 있는 분들 만나 다양한 목소리 듣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취재진에 둘러싸인 윤석열
취재진에 둘러싸인 윤석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은정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는 27일 대권 도전을 선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민심투어를 거쳐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윤 전 총장은 18일 오전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취재진에 보낸 메시지에서 민심투어 구상과 관련, "시장 다니며 오뎅 먹는 것이 아니다. 영향력 있는 분들 만나 다양한 목소리 듣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 "그 이후 판단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오는 27일 '정치참여 선언'을 내놓은 이후에 민생투어를 본격화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이 대변인은 KBS라디오에서 "날짜는 27일을 보고 있는데 일요일이다. 그래서 실무적인 문제가 있다 보니 일정이 늦춰지고 있지만, 날짜는 그 언저리가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이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적 구상을 밝히는 형태가 될 것으로 이 대변인은 예상했다.

이 대변인은 "정치에 나서는 선언, 대권 도전 선언이라고 보면 된다"라고 부연했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는 시간을 두고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짧게는 1주의 민심투어에서 다양한 조언을 듣고 나서 입당 문제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이 대변인은 '제3지대 세력화' 가능성과 관련해선 "텐트를 치려면 중심축을 어디에다 박느냐가 중요하다"며 "(윤 전 총장은) 여전히 보수의 중심, 국민의힘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걸로 받아들여도 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래도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svTzpnGH9k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