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확진 507명, 사흘 연속 500명대…산발적 일상감염 지속(종합)

송고시간2021-06-18 09:46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18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지난주와 비교해 확진자 규모가 다소 작아졌지만,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비율이 여전히 20% 중후반대에서 떨어지지 않고 있는 데다 방역당국의 추적·관리가 어려운 일상감염도 잇따르고 있어 언제든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는 불안한 국면이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보면 전국 곳곳에서 산발감염이 이어지면서 일일 확진자 수가 300∼7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 484명-해외 23명…누적 15만238명, 사망자 2명↑ 총 1천996명

서울 200명-경기 153명-인천 22명-충북 19명-경남 14명 등 확진

17개 시도서 모두 확진자…어제 3만6천212건 검사, 양성률 1.40%

임시 선별진료소
임시 선별진료소

지난 15일 서울 성북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18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전날보다 다소 줄면서 지난 16일(545명) 이후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주와 비교해 확진자 규모가 다소 작아졌지만,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비율이 여전히 20% 중후반대에서 떨어지지 않고 있는 데다 방역당국의 추적·관리가 어려운 일상감염도 잇따르고 있어 언제든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는 불안한 국면이다.

정부는 백신 1차 접종자가 누적 1천400만명을 돌파했으나 아직은 유행 상황을 억제할 정도의 수준은 아니라며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 지역발생 484명 중 수도권 369명-비수도권 115명…수도권 76.2% 차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07명 늘어 누적 15만23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40명)보다 33명 적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보면 전국 곳곳에서 산발감염이 이어지면서 일일 확진자 수가 300∼7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565명→452명→399명→373명→545명→540명→507명이다. 이 기간 500명대가 4번, 300명대가 2번, 400명대가 1번이다.

1주간 하루 평균 483명꼴로 나온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454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지역발생이 484명, 해외유입이 23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97명, 경기 151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이 369명(76.2%)이다.

비수도권은 충북 19명, 대전·경남 각 12명, 대구·울산 각 11명, 경북 10명, 부산·강원 각 9명, 충남 7명, 제주 6명, 전남 4명, 전북 3명, 광주·세종 각 1명 등 총 115명(23.8%)이다.

양구군청 내 확진자 발생
양구군청 내 확진자 발생

(양구=연합뉴스) 17일 강원 양구군 보건소 내 선별검사소가 검사자들로 붐비고 있다. 2021.6.17 [양구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angdoo@yna.co.kr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영등포구 음식점과 관련해 총 11명이 감염됐고, 용산구의 한 노래연습장에서도 1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 경기 수원시의 한 건축사무소와 관련해선 직원 1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같은 지역의 초등학교 급식실에서도 12명이 확진됐다.

이 밖에 대구 북구의 한 PC방에서는 이용자와 지인 등 6명이 확진됐으며, 울산 북구의 사우나 관련 확진자는 19명으로 늘었다.

◇ 위중증 환자 7명 줄어 총 149명…평균 치명률 1.33%

해외유입 확진자는 23명으로, 전날(17명)보다 6명 많다.

이 가운데 10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3명은 서울(3명), 경기·경남(각 2명), 부산·인천·광주·대전·전북·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필리핀이 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네시아 4명, 아랍에미리트 3명, 인도·러시아 각 2명, 네팔·태국·아프가니스탄·터키·남아프리카공화국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4명, 외국인이 9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00명, 경기 153명, 인천 22명 등 총 375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코로나19 검사 계속
코로나19 검사 계속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3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1.6.13 yatoya@yna.co.kr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1천99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33%다.

위중증 환자는 총 149명으로, 전날(156명)보다 7명 줄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787명 늘어 누적 14만1천816명이며,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282명 줄어 총 6천426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천29만4천48건으로, 이 가운데 1천1만7천973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12만5천837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3만6천212건으로, 직전일 2만8천452건보다 7천760건 많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40%(3만6천212명 중 507명)로, 직전일 1.90%(2만8천452명 중 540명)보다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46%(1천29만4천48명 중 15만238명)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