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2보] 김정은 "대화·대결에 다 준비돼야…한반도정세 안정관리 주력"

3일차 당 전원회의서 대외메시지 꺼내…"특히 대결에 빈틈없이 준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당 전원회의에서 대화와 대결 모두에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공식적인 대외메시지를 내놨다.

조선중앙방송은 18일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가 6월 17일에 계속됐다"며 "현 국제정세에 대한 분석과 우리 당의 대응 방향에 대한 문제를 넷째 의정으로 토의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우리 국가의 존엄과 자주적인 발전 이익을 수호하고 평화적 환경과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외정책적 입장과 원칙을 표명하고 "시시각각 변화되는 상황에 예민하고 기민하게 반응·대응하며 조선(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데 주력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방송은 "총비서 동지가 새로 출범한 미 행정부의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정책 방향을 상세히 분석하고 금후 대미 관계에서 견지할 적중한 전략·전술적 대응과 활동 방안을 명시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15일부터 당 전원회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날에도 "회의는 계속된다"고 전해 전원회의가 18일에도 이어질 것임을 알렸다.

heeva@yna.co.kr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 3일차…"한반도 정세 안정적 관리 주력"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 3일차…"한반도 정세 안정적 관리 주력"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 3일차 회의가 지난 17일 이어졌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3일차 회의에서는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필요성이 강조됐고,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방향 분석과 대미 관계 전략 등도 논의됐다. 주석단에 앉은 김정은 총비서가 무언가를 설명하며 인상을 찌푸리고 있다. 2021.6.1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