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바이든은 전문가…언론에 비친 모습과 전혀 달라"

송고시간2021-06-17 23:58

beta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한 지 하루 만에 자신의 회담 상대를 '전문가'라고 추켜세웠다.

타스·AFP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공공행정대학원 전문 프로그램 이수자와의 화상통화에서 전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과의 회담 분위기를 전했다.

"러시아, 심지어 미국 언론도 포함해 언론이 묘사하는 바이든의 모습은 현실과는 전혀 다르다"며 "바이든은 전문가이고, 그와 함께 일하려면 어떤 것도 놓치지 않기 위해 매우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회담 분위기 부드러워…바이든 활기차고 어떤 것도 놓치지 않아"

스위스 제네바에서 회담한 바이든(좌) 미국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스위스 제네바에서 회담한 바이든(좌) 미국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한 지 하루 만에 자신의 회담 상대를 '전문가'라고 추켜세웠다.

타스·AFP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공공행정대학원 전문 프로그램 이수자와의 화상통화에서 전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과의 회담 분위기를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분위기는 상당히 부드러웠으며, 바이든 대통령도 활기차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2시간 이상 얼굴을 마주 보고 이야기했고, 그는 정확하게 우리가 다루는 사안에 대해 알고 있었다"며 "그가 몇 번 노트를 들여다보기도 했지만, 그 정도는 모두가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부 언론이 바이든 대통령에 대해 건망증이 심하고 횡설수설하는 것처럼 묘사하는 데 대해서는 "그는 아무것도 놓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심지어 미국 언론도 포함해 언론이 묘사하는 바이든의 모습은 현실과는 전혀 다르다"며 "바이든은 전문가이고, 그와 함께 일하려면 어떤 것도 놓치지 않기 위해 매우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다만 '바이든 대통령이 가끔 무엇인가를 혼란스럽게 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그(바이든)에게는 잘 교육받은 젊고 아름다운 여성 언론 비서가 있다"며 "그녀는 매번 일을 혼란스럽게 하지만 이는 그녀가 교육을 못 받았거나 기억력이 부족해서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단지 사람들이 두 번째로 중요한 것을 고려할 때는 집중을 못 하기 때문이다"라며 "미국인은 자신들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러시아 공공행정대학원 전문 프로그램 이수자와 화상통화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러시아 공공행정대학원 전문 프로그램 이수자와 화상통화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