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길 "제 말에서 '엑셀' 대목만 키워…악의적 언론 참사"

송고시간2021-06-17 22:53

beta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7일 이른바 '엑셀' 발언 논란에 대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 또 벌어진 것으로, 언론 참사와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페이스북에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 "오늘 어떤 기자는 제 말 일부를 잘라내 기사를 송고하며 '액셀러레이터만 조금 밟았어도'라는 대목만 키웠다.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디어 환경 개혁의 당위성을 언론들이 만들어줬다는 점에선 정말 다행"이라며 "미디어 환경 혁신에 정치적 소명을 걸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승객 위한 모든 조치를 했을 것이란 제 심정 표현한 것"

광주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참석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광주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참석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광주 건설 현장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7일 이른바 '엑셀' 발언 논란에 대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 또 벌어진 것으로, 언론 참사와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페이스북에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 "오늘 어떤 기자는 제 말 일부를 잘라내 기사를 송고하며 '액셀러레이터만 조금 밟았어도'라는 대목만 키웠다.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디어 환경 개혁의 당위성을 언론들이 만들어줬다는 점에선 정말 다행"이라며 "미디어 환경 혁신에 정치적 소명을 걸겠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이날 오후 당정 협의 공개 발언에서 "바로 그 버스정류장만 아니었다 할지라도, 운전자의 본능적인 감각으로 뭐가 무너지면 액셀러레이터만 조금 밟았어도 사실 살아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야당 등은 "참사 책임을 운전사에 떠넘긴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버스 정류장이 없었다면, 그래서 버스가 바로 그 시간에 정차하고 있지만 않았다면, 혹시 버스가 사고 현장을 지나더라도 이상한 조짐이 보였으면 운전기사는 본능적으로 승객의 안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는 제 심정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젊은 시절 택시를 몰며 택시노조 사무국장을 했고, 운전으로 밥을 벌고 젖먹이를 키웠다"며 "그런 제가 다른 의미를 섞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와는 별도로 잘못된 보도로 상처가 더 컸을 피해자 유가족과 광주 시민에 죄송하다는 말을 드린다"며 "호남의 아들인 송영길이 그런 정도로 바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