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신규 실업수당 41만건…7주만에 증가 전환(종합)

송고시간2021-06-17 22:14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미국인들이 지난 4월 말 이후 처음으로 증가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6월 6∼12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1만2천건으로 집계됐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3만7천건 늘어나 7주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0만건을 넘은 것은 3주 만이다.

이번 청구 건수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36만건을 상회했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352만건으로 1천건 증가했다.

매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최저치를 경신하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갑자기 늘어난 것은 일시적 현상일 가능성이 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분석했다.

지난주 신규 청구 건수는 주로 펜실베이니아, 캘리포니아, 켄터키 등 3개주에서 집중적으로 증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날 수치와 무관하게 백신 접종과 경제활동 재개 등에 힘입어 올해 내내 고용시장이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경제 전문가들은 연말까지 실업률이 5%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금리인상 시간표를 2023년으로 앞당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은 전날 회견에서 "보육 필요, 계속되는 바이러스 공포, 실업급여 지급과 같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관련 요인들이 고용 성장을 짓누르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요인들은 향후 약해지고 빠른 고용 성장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마이애미의 파파이스 채용공고
미국 마이애미의 파파이스 채용공고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