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정세균계 등 60여명 '경선연기' 의총요구…갈등 격화

송고시간2021-06-17 20:21

beta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 일정 확정을 앞두고 경선 일정 연기를 주장해온 이낙연 전 대표 측과 정세균 전 총리 측의 의원들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송영길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대선 180일 전인 9월 초에 대선 후보를 확정하도록 한 현행 당헌·당규에 따라 경선 일정을 확정하려고 하자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한 것으로, 경선 일정 문제를 둘러싼 당내 갈등이 격화되는 모습이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측을 중심으로 민주당 의원 60여명은 17일 대선 경선 일정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에 서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송영길, 내일 '현행유지' 결정 예고…이재명측도 '일정 변경' 강력 반대

(왼쪽부터) 정세균 전 총리-이낙연 전 대표
(왼쪽부터) 정세균 전 총리-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 일정 확정을 앞두고 경선 일정 연기를 주장해온 이낙연 전 대표 측과 정세균 전 총리 측의 의원들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송영길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대선 180일 전인 9월 초에 대선 후보를 확정하도록 한 현행 당헌·당규에 따라 경선 일정을 확정하려고 하자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한 것으로, 경선 일정 문제를 둘러싼 당내 갈등이 격화되는 모습이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측을 중심으로 민주당 의원 60여명은 17일 대선 경선 일정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에 서명했다. 여기에는 김영주 박광온 김교흥 김종민 전재수 최인호 양기대 오영훈 윤영찬 등이 서명했다.

이들은 추가로 서명을 받은 뒤 18일 오전 최고위 전에 의총 소집요구서를 당 지도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요구서에 서명한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주자나 계파와 관계없이 의총을 열어서 경선 연기 여부에 대한 의견을 다 같이 모아보자는 것"이라며 "그동안 공개적으로 논의된 적이 없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측 의원들의 집단행동은 당 지도부의 경선 일정 결정을 앞두고 나온 것이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6일 비공개 최고위를 열어 경선 일정 문제와 관련, "이번 주 내에 결정을 내리자"고 의견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관련, 송영길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내일(18일)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면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보여줬듯 원칙상 당헌·당규를 바꾸는 것은 국민과 당원의 동의를 얻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당헌·당규에 '상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이 있지만, (일부 후보가) 약간의 유불리를 해석하는 것을 갖고 상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면이 있다"고 밝혔다.

이는 민주당 대선 주자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 추미애 전 장관, 박용진 의원 등이 경선 연기에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다른 대선 후보들이 요구한다고 일정을 변경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그러나 적지 않은 의원들이 집단행동에 나서면서 민주당 최고위가 경선 일정을 18일 확정하기 어렵게 됐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 지도부가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이 요구하면 열도록 한 당헌·당규에 따라 요구한 의총 소집을 거부하기 어려울 것이란 이유에서다.

나아가 9명으로 구성된 최고위 내에서도 경선 일정 문제를 놓고 의견이 엇갈리는 상태다.

다만 송 대표는 의총 개최에 대해서는 "당헌·당규 해석 결정은 당 대표와 최고위가 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은 상태다.

이재명 지사측도 경선 일정 변경에 "원칙 훼손은 안 된다"면서 강력하게 반대하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정 전 총리는 이날 YTN에서 경선 연기에 대해 "필요하다"면서 논란에 직접 가세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가 '가짜 약장수가 가짜 약을 팔던 시대가 끝났다'며 경선 연기론을 비판한 것에 "후보가 됐는데 정권 재창출에 실패하면 그게 무슨 의미가 있는가. 후보가 되는데 급급하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대선 승리를 할 수 있을지를 기준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 측인 전혜숙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서 "경선 시기를 조정하자"고 공개적으로 의견을 밝혔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