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붕괴 참사' 운전사 본능 탓? 與대표 망언에 광주 분노(종합)

송고시간2021-06-17 17:28

beta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를 두고 매몰된 시내버스 운전사를 탓하는 듯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발언에 광주 시민사회가 격앙된 반응을 보인다.

같은 당 이병훈 의원이 참사 다음 날인 10일 사고 현장에서 웃는 모습이 보도돼 물의를 빚자 사과한 지 하루 만에 망언성 발언이 나오며 민주당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송 대표는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운전사의 본능적인 감각으로 액셀러레이터만 조금 밟았어도 (희생자들이) 살 수 있었는데"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송영길 "오해 있었다…버스정류장 옆 철거 현장 방치 질책한 것"

광주 건설 현장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참석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광주 건설 현장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참석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광주 건설 현장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천정인 기자 =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를 두고 매몰된 시내버스 운전사를 탓하는 듯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발언에 광주 시민사회가 격앙된 반응을 보인다.

특히 같은 당 이병훈 의원이 참사 다음 날인 10일 사고 현장에서 웃는 모습이 보도돼 물의를 빚자 사과한 지 하루 만에 망언성 발언이 나오며 민주당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송 대표는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운전사의 본능적인 감각으로 액셀러레이터만 조금 밟았어도 (희생자들이) 살 수 있었는데"라고 말했다.

그러나 당시 영상을 보면 시내버스가 버스정류장에 정차한 뒤 3∼4초 만에 건물이 붕괴하면서 해당 시내버스는 손 쓸 틈도 없이 순식간에 매몰됐다.

이를 두고 참여자치21 기우식 사무처장은 "이게 광주에 핵심 기반을 둔 민주당의 당 대표 입에서 나올만한 이야기인가 믿기 어렵다"며 "세월호 참사를 두고 단순 사고라고 했던 당시 망언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왜 이런 사고가 났는지 본질적인 이해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 발언이다"며 "상식 밖의 망언에 화가 치밀어 무어라 논평하고 싶지도 않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오는 주말 붕괴 참사 관련 추모 행사를 계획하고 있는 민주노총 광주본부도 "마치 참사의 피해자인 버스 기사가 잘못해 피해가 커진 것으로 표현한 망언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민노총은 "정부, 정치권이 대형 사고가 터질 때마다 재발을 막겠다고 호언장담하면서도 또다시 재발하는 데에는 이런 얕은 인식하에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지 않아서다"라며 "집권당의 대표는 자신의 망언을 사과하고 하루빨리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고 현장까지 찾아와 사고 내용을 브리핑받기도 한 송 대표가 내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다만 일부 유족들은 "할 말이 없다"며 논평을 거부했다.

지난 9일 발생한 철거 건물 붕괴 사고로 그 앞에 있던 시내버스가 매몰되며 버스에 타고 있던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송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오해가 있었다"며 "제 말의 취지는 버스정류장 앞에 그 위험한 5층짜리 건물 해체 작업을 방치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버스 정류장을 조금이라도 앞으로 옮겨놨다면 버스가 더 진행하려는 과정에서 건물이 붕괴했을 것이고, 그 순간 본능적으로 엑셀을 밟았으면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말이었다"고 해명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U_g13Y8Hvo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