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폭행범 피해 달아난 여성 추락…법원 "강간과 인과관계 없다"

송고시간2021-06-17 15:41

beta

자신에게 성폭행당한 만취 여성이 창문으로 뛰어내려 다치게 되자 '준강간 치상' 혐의로 법정에 선 남성이 항소심에서 감형을 받았다.

1심과 달리 항소심 재판부는 성폭행과 추락 사고 사이에 인과 관계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1형사부(김성주 부장판사)는 준강간 치상 혐의로 기소된 A(20대)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 징역 3년으로 감형했다고 17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폭행 20대 징역 6년→3년 감형…"창문을 출입문으로 착각 진술"

남성 재판 선고(PG)
남성 재판 선고(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자신에게 성폭행당한 만취 여성이 창문으로 뛰어내려 다치게 되자 '준강간 치상' 혐의로 법정에 선 남성이 항소심에서 감형을 받았다.

1심과 달리 항소심 재판부는 성폭행과 추락 사고 사이에 인과 관계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1형사부(김성주 부장판사)는 준강간 치상 혐의로 기소된 A(20대)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 징역 3년으로 감형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초 전북의 한 술집 건물 3층에서 여성 B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B씨는 A씨를 피해 3층 화장실 창문을 넘다가 7.5m 아래로 떨어져 전치 8주의 상해를 입었다.

그러나 A씨는 성폭행은 인정하면서도 "B씨가 3층에서 떨어질 것을 예상할 수 없었다"며 '치상' 혐의에 대한 무죄를 주장했다.

1심 재판부는 성폭행과 B씨 상처 사이 인과관계를 인정했으나 항소심 재판부의 판단은 달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수사 초기부터 피해자의 추락을 예상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지만 술에 취한 피해자는 당시의 상황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는 최면 수사에서 창문을 출입문으로 착각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점 등을 참작하면 검사가 제출한 증거만으로 치상 혐의가 입증되지 않는다"며 "이런 점을 고려해 형을 다시 정했다"고 판시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