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宋, 광주참사에 "하필 버스정류장 앞…액셀만 조금 밟았어도"

송고시간2021-06-17 14:53

beta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7일 광주 철거건물 붕괴참사에 대해 "바로 그 버스정류장만 아니었다 할지라도, 운전사의 본능적인 감각으로 액셀러레이터만 밟았어도 (희생자들이) 살 수 있었는데"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하필 공사장이 있어서, 시간대가 맞아서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재난사고를 보면서 국민들이 분노한다"며 "현장관리 소홀, 안전 불감증 등 고질적 병폐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 건설 현장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참석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광주 건설 현장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참석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광주 건설 현장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1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7일 광주 철거건물 붕괴참사에 대해 "바로 그 버스정류장만 아니었다 할지라도, 운전사의 본능적인 감각으로 액셀러레이터만 조금 밟았어도 (희생자들이) 살 수 있었는데"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하필 공사장이 있어서, 시간대가 맞아서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9일 오후 광주 동구에서 철거 중이던 지상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한 대가 잔해에 매몰, 탑승자 중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중상을 입은 당시 상황에 대한 지적이다.

송 대표는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재난사고를 보면서 국민들이 분노한다"며 "현장관리 소홀, 안전 불감증 등 고질적 병폐가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많은 시민이 위험성을 경고하는 민원을 광주 동구청에 했다는데, 접수가 되지 않고 현장 확인조차 안 됐는지 답답하다"며 "제가 인천시장을 해봤지만, 관내에 이 정도로 큰 공사가 있었다면 관계 지시를 해야 했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1xqa4Yy2J_4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