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산 아파트값 급등에 "청약자격 제한" 청와대 국민청원

송고시간2021-06-17 11:05

beta

최근 충남 아산의 아파트값이 폭등하면서 실수요자를 위한 지역 거주지 제한을 요청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약 조정대상) 비 조정지역인 아산지역 아파트값, 청약경쟁률이 너무 비정상적"이라며 "이를 막기 위한 최소한의 대책으로 주택의 우선 공급 대상을 지정, 지역 거주지 제한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일부 아파트 프리미엄은 분양가 이상"이라며 "불안정한 시장에서 울며 겨자 먹기로 피 값을 얹어주면서 무리해서라도 내 집 마련을 하는 실정"이라고 하소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며 겨자 먹기로 피 값 얹어주면서 내 집 마련" 호소

"아파트값 잡아줘요"
"아파트값 잡아줘요"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최근 충남 아산의 아파트값이 폭등하면서 실수요자를 위한 지역 거주지 제한을 요청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약 조정대상) 비 조정지역인 아산지역 아파트값, 청약경쟁률이 너무 비정상적"이라며 "이를 막기 위한 최소한의 대책으로 주택의 우선 공급 대상을 지정, 지역 거주지 제한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위장 전입으로 '묻지 마 청약'이 난무하고, 공고일 전에만 주소를 아산으로 옮기면 되기 때문에 경쟁률이 하늘을 찌른다는 것이다.

특히 "이로 인해 일부 아파트 프리미엄은 분양가 이상"이라며 "불안정한 시장에서 울며 겨자 먹기로 피 값을 얹어주면서 무리해서라도 내 집 마련을 하는 실정"이라고 하소연했다.

실제로 지난 4월 이 지역 한 아파트 일반 분양 514가구에 3만1천여명이 몰려 평균 6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앞서 3월 분양한 또 다른 아파트도 508가구 모집에 2만6천여명이 청약해 평균 경쟁률이 52대 1을 넘겼다.

이같은 아산지역 아파트 인기는 수도권과 가깝고 인접한 천안시의 조정지역 지정에 따른 풍선효과, 대기업 삼성의 투자 계획 등 영향으로 보인다.

아산시의회에서도 같은 지적이 나왔다.

홍성표 의원은 지난 10일 열린 본회의 5분 발언에서 "아산시 주택 우선 공급 규정에 거주기간 제한을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강헌 주택과장은 "투기 세력 개입의 근거가 있어야 거주기간 제한조치를 할 수 있다"며 "주민등록 전입 자료 등을 조사한 뒤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인접한 천안시는 지난 3월 주택 분양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지역 거주자 우선 공급 대상 거주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1년으로 늘렸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