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철희 "민주당, 변화하기보다는 멈춰 있어…반성해야"

송고시간2021-06-17 09:35

청년특임장관 건의엔 "상징성 있지만 잘 받아들여질까 의구심"

'문대통령 방일 추진' 日보도엔 "국내 정치용으로 끌어들인다"

이준석 대표 예방해 인사말하는 이철희 정무수석
이준석 대표 예방해 인사말하는 이철희 정무수석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예방,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세상을 바꾸는 쪽에 방점을 찍고 있는 분들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직위나 권력이나 자리에 연연하고 있는 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 수석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변화하기보다는 멈춰 있는 것이 아닌지 그 지점을 반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수석은 "다양한 세대가 들어와서 자기 문제를 가지고 고민하게끔 해주고 의사결정에 참여하게 해주고 더 많은 권력을 가지게 해주는 게 맞는 방식인데 '내가 해 줄게' '내가 더 선의를 갖고 내가 더 잘 아니까 내가 풀어줄게'라는 방식으로 하다가 결국 당사자들한테는 거부당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그러면서 "진보라는 세력, 특히 민주당이나 이쪽 진영에 있는 사람들이 혁신을 포기했을 때는 더 이상 진보라는 이름을 쓸 수 없다고 본다"고 쓴소리를 쏟아냈다.

이 수석은 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청년특임장관 신설 건의에 대해 "상징성은 있지만 정부조직법을 바꿔야 하는데, 임기가 1년도 채 안 남은 정부가 정부조직법을 바꿔서 장관급 직위를 새로 만든다는 게 잘 받아들여질까 하는 의구심이 있어서 주저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야당이나 여의도 정치권에서 다르게 오해만 안 한다면 검토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국민의힘 토론 배틀 심사위원으로 참여해달라고 했다는 보도에는 "개그라고 한 건데 다큐멘터리가 돼 있더라"며 "오해될 여지는 없을지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 간다면 휴가를 내고 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일본 언론에서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이 추진된다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서는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라면서도 "상식적이지 않다. 외교라는 건 파트너가 있고 다른 나라에 대한 예우를 가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날 선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일본 국내 사정이 만만치 않아서 국내 정치용으로 자꾸 우리를 끌어들여서 쓰고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chom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f5YVJItYi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