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주 보덕사서 도난당한 조선불상, 반년 만에 제자리로

송고시간2021-06-17 09:23

beta

지난해 말 울산시 울주군 보덕사에서 도난당한 조선시대 후기 불상이 6개월 만에 제자리로 돌아간다.

문화재청은 울산경찰청과 함께 도난문화재인 보덕사 관음전 '석조관음보살반가상' 한 점을 온전하게 회수해 이달 중에 돌려준다고 17일 발표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사법 절차가 마무리돼 불상을 보덕사에 돌려주게 됐다"며 "범인은 자신이 소유한 개인 사찰에 모시기 위해 불상과 불전함을 훔쳤다고 진술했는데, 특정 교단에 소속된 스님은 아닌 듯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화재청·울산경찰청, 공조 수사로 회수

울주 보덕사 석조관음보살반가상
울주 보덕사 석조관음보살반가상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지난해 말 울산시 울주군 보덕사에서 도난당한 조선시대 후기 불상이 6개월 만에 제자리로 돌아간다.

문화재청은 울산경찰청과 함께 도난문화재인 보덕사 관음전 '석조관음보살반가상' 한 점을 온전하게 회수해 이달 중에 돌려준다고 17일 발표했다.

도난 사건은 작년 12월 24일 밤에 발생했고, 두 기관은 탐문 수사와 폐쇄회로(CC)TV 조사를 통해 15일 만에 불상을 찾았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사법 절차가 마무리돼 불상을 보덕사에 돌려주게 됐다"며 "범인은 자신이 소유한 개인 사찰에 모시기 위해 불상과 불전함을 훔쳤다고 진술했는데, 특정 교단에 소속된 스님은 아닌 듯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범인은 차량으로 불상을 옮겨 창고에 보관했고, 적발 이후 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처벌을 받은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석조관음보살반가상은 국보나 보물 등으로 지정되지 않은 비지정문화재로, 제작 시기는 조선 후기인 17∼18세기로 추정된다. 높이는 57㎝이며, 재질은 경북 경주에서 많이 나와 '경주석'으로도 불리는 불석(佛石, Zeolite)이다.

마치 바위 위에 앉듯 오른쪽 다리를 왼쪽 다리 위에 올린 반가좌 자세를 했으며, 양손은 편 상태로 손가락을 붙여 무릎과 다리 위에 가지런히 올렸다.

사각형 얼굴, 가늘고 긴 눈, 미소를 띤 자그마한 입술, 옷을 입은 방법, 손가락 모양 등에서 17∼18세기 보살상 특징이 확인된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불석을 사용했고, 반가좌를 한 석조관음보살상이라는 점에서 문화재 가치가 있다"며 "앞으로도 경찰과 함께 문화재 불법 유통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