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 올림픽 낙마' 이승우 "속상하지만, 감독님 선택 옳아"

송고시간2021-06-17 08:34

beta

김학범호에서 낙마해 2020 도쿄 올림픽 출전이 무산된 이승우(23·신트트라위던)가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승우는 16일 올림픽 대표팀의 6월 2차 소집 명단에서 제외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항상 원하는 대로, 생각하는 대로 되지는 않는 것 같다"며 글을 남겼다.

그는 "하지만 저보다 더 좋은 컨디션의 선수들이 (올림픽에) 가야 하는 게 맞다. 감독님의 선택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선배, 후배, 친구들, 팀 동료였던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얻기를 나도 대한민국의 축구 팬으로서 응원하겠다"고 말을 맺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속상한 마음을 전한 이승우
속상한 마음을 전한 이승우

[이승우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김학범호에서 낙마해 2020 도쿄 올림픽 출전이 무산된 이승우(23·신트트라위던)가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승우는 16일 올림픽 대표팀의 6월 2차 소집 명단에서 제외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항상 원하는 대로, 생각하는 대로 되지는 않는 것 같다"며 글을 남겼다.

올림픽 대표팀을 이끄는 김학범 감독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진행한 1차 소집 훈련과 두 차례의 가나 평가전을 통해 30명의 선수를 점검한 뒤 곧바로 2차 소집 명단을 추렸다.

2차에는 21명의 선수만 이름을 올렸는데, 1차 훈련에 참여했던 이승우는 명단에 들지 못했다. 명단에서 빠진 선수들은 도쿄올림픽에 나설 수 없다.

이승우는 "시즌을 마무리하고 올림픽 팀에 합류해 하루하루 몸과 마음을 다스리며 최상의 컨디션이 될 수 있게 준비했다"며 "올림픽에 도움을 드리지 못해 너무 속상하고 힘든 날"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이내 김 감독의 선택을 지지하는 성숙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하지만 저보다 더 좋은 컨디션의 선수들이 (올림픽에) 가야 하는 게 맞다. 감독님의 선택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선배, 후배, 친구들, 팀 동료였던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얻기를 나도 대한민국의 축구 팬으로서 응원하겠다"고 말을 맺었다.

백승호 인스타그램 게시물
백승호 인스타그램 게시물

[백승호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역시 2차 소집 명단에 들지 못한 백승호(24·전북 현대)도 아쉽기는 마찬가지다.

백승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자신의 사진과 함께 "무언가 끝나면 또 새로운 시작이 있으니까. 항상 그래왔고, 또 한 번 잊고 싶지 않은 하루"라는 글을 올려 심경을 밝혔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