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물가상승률 2% 웃돌아…재무장관 "인플레 우려"

송고시간2021-06-17 08:24

beta

영국의 지난달 물가상승률이 2.1%로 나타나 중앙은행 목표치를 웃도는 가운데 리시 수낙 재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단기 인플레이션 가능성을 우려했다.

AP,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영국 GB뉴스 인터뷰에서 "금리, 인플레이션 변동에 따라 물가 상승이 부채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앞서 발표된 영국의 5월 물가상승률이 2.1%(전년 동기 대비)로 나타난 데 따른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월 전년비 2.1%로 껑충…약 2년 만에 처음으로 BOE 목표치 상회

영국 의류 매장
영국 의류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영국의 지난달 물가상승률이 2.1%로 나타나 중앙은행 목표치를 웃도는 가운데 리시 수낙 재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단기 인플레이션 가능성을 우려했다.

AP,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영국 GB뉴스 인터뷰에서 "금리, 인플레이션 변동에 따라 물가 상승이 부채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앞서 발표된 영국의 5월 물가상승률이 2.1%(전년 동기 대비)로 나타난 데 따른 것이다.

이는 2019년 7월 이후 거의 2년 만에 처음으로 영란은행(BOE) 목표치인 2%를 넘어선 것이자 이코노미스트 예상치(1.8%)를 웃도는 것이기도 하다.

주요인으로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물가 변동이 꼽혔다. 지난해에는 당시 내려진 전국 봉쇄로 외출 관련 소비자 수요가 줄면서 자동차 연료, 의류 등 가격이 하락했으나, 올해에는 단계적 봉쇄 완화로 가격 반등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리터당 1.79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거의 20% 올랐다.

수낙 장관은 "이는 미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과는 다르며, 인플레이션이 중기에서는 목표치에 머물 것이라는 게 대체적 전망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이것이 내가 고민해야할 일거리로서 수많은 위험 요인 중 하나인 것은 맞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 충격에서 경제를 살리려고 지난해 3천500억 파운드(약 552조원) 규모의 지출안을 내놓은 이후 긴축으로 회귀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영국 부채의 상환 책임을 미래 세대에게 떠맡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이고, "여기에는 어느 정도 집중과 우선순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