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푸틴에 들소 모양 조각상·조종사용 안경 선물"

송고시간2021-06-17 03:30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미러 정상회담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들소 모양의 크리스털 조각상과 항공기 조종사용 안경을 선물했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 공보실은 보도문을 통해 "들소는 미국의 가장 위풍당당한 동물 가운데 하나이며 힘과 단합, 인내심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푸틴에게 선물한 조종사용 안경은 전투기 조종사 선글라스 등을 생산하는 미국 랜돌프(Randolph)사에 주문해 만든 제품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회담하는 바이든 대통령(왼쪽)과 푸틴 대통령.
회담하는 바이든 대통령(왼쪽)과 푸틴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미러 정상회담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들소 모양의 크리스털 조각상과 항공기 조종사용 안경을 선물했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 공보실은 보도문을 통해 "들소는 미국의 가장 위풍당당한 동물 가운데 하나이며 힘과 단합, 인내심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또 조각상을 받치는 벚나무 받침대에는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기념하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고 백악관은 덧붙였다.

푸틴에게 선물한 조종사용 안경은 전투기 조종사 선글라스 등을 생산하는 미국 랜돌프(Randolph)사에 주문해 만든 제품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fZ32sHrbtY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