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日영사관 앞서 욱일기 바탕 유인물 태운 대학생 체포

송고시간2021-06-16 20:30

beta

부산의 일본 영사관 앞에서 도쿄올림픽 참가 반대 내용이 담긴 욱일기 바탕 인쇄물을 불태운 대학생이 16일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부산·경남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A씨를 경범죄 처벌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 47분께 부산 동구 초량동에 있는 일본 영사관 정문 앞에서 같은 단체 소속 대학생 1명과 함께 미신고 집회를 벌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동부경찰서 전경
부산 동부경찰서 전경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의 일본 영사관 앞에서 도쿄올림픽 참가 반대 내용이 담긴 욱일기 바탕 인쇄물을 불태운 대학생이 16일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부산·경남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A씨를 경범죄 처벌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 47분께 부산 동구 초량동에 있는 일본 영사관 정문 앞에서 같은 단체 소속 대학생 1명과 함께 미신고 집회를 벌였다.

이 자리에서 욱일기 바탕에 '독도 침탈 군국주의 도쿄 올림픽 거부'라는 내용이 쓰인 A4 용지를 일회용 라이터로 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에서 있던 경찰은 퍼포먼스에 나선 A씨를 제지하고 체포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