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정, 광주참사 후속대책 논의…중대재해법 보완도 검토

송고시간2021-06-17 05:15

beta

당정은 17일 '광주 철거건물 붕괴참사'의 후속대책을 논의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열어 이번 참사의 수습 및 수사 상황을 공유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중대시민재해' 범위에 건축·해체 건설 현장을 포함하는 방향으로 중대재해처벌법을 개정하는 방안도 검토될 것으로 전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월 14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공사 관계자가 가림막 설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6월 14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공사 관계자가 가림막 설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당정은 17일 '광주 철거건물 붕괴참사'의 후속대책을 논의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열어 이번 참사의 수습 및 수사 상황을 공유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중대시민재해' 범위에 건축·해체 건설 현장을 포함하는 방향으로 중대재해처벌법을 개정하는 방안도 검토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에서는 송영길 대표와 산업재해 예방 태스크포스(TF) 단장인 김영배 최고위원 등이, 정부에서는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이 참석한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자리한다.

d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1xqa4Yy2J_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