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2번째 환자 사망…백신 부작용 첫 사례(종합)

송고시간2021-06-16 19:34

beta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이 숨졌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6일 문자 공지를 통해 "국내 두 번째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정 사례 환자분께서 오늘 오후 2시 10분께 사망했다"고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으로 알려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사례가 국내에서 확인된 것은 지난달 31일 발표된 첫 사례에 이어 두 번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금까지 백신 인과성 인정 사례 없어…AZ백신 접종후 심한 두통과 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모니터링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모니터링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사진은 지난달 17일 서울 동대문구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 백신 접종센터에서 접종한 시민들이 이상반응 모니터링 구역에서 대기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김예나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이 숨졌다.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의한 사실상 국내 첫 사망 사례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6일 문자 공지를 통해 "국내 두 번째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정 사례 환자분께서 오늘 오후 2시 10분께 사망했다"고 전했다.

추진단은 "이 환자의 확인된 기저질환은 없다"며 "사망진단서상 직접사인은 뇌출혈로, 뇌출혈의 원인은 대뇌정맥동 혈전증이며 대뇌정맥동 혈전증의 원인은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환자는 30대 초반 남성으로, 지난달 27일 아스트라제네카 '잔여 백신'을 접종받은 뒤 9일 만인 지난 5일 심한 두통과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 의원급 의료기관을 찾아 약물처방을 받았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

이 환자는 이후 증상이 악화하고 평소와 달리 의식이 떨어지는 것이 느껴지자 접종 12일 만인 지난 8일 상급병원을 찾았고, 검사 결과 전날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판정을 받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으로 알려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사례가 국내에서 확인된 것은 지난달 31일 발표된 첫 사례에 이어 두 번째다.

첫 TTS 환자는 의료진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대응지침을 참고해 초기에 항응고제를 사용해 치료한 결과 환자 상태가 호전돼 지난 주말 퇴원했다고 추진단은 전했다.

추진단은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접종 이후 이상반응 발생과 사망까지의 경과를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해조사반과 피해보상전문위원회 심의 등 보상관련 절차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역학조사와 전문가 검토를 거쳐 구체적인 정보를 안내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피해조사반은 현재까지 사망 212명, 중증 196건,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 212건에 대해 심의해 중증 3건과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 63건에 대해서만 인과성을 인정했다. 백신과 사망 간 인과성을 인정한 사례는 아직 한 건도 없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hyunmin623@yna.co.kr,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