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논란은 없다' 태극마크 다시 따낸 오지환 "남다른 의미 있다"

송고시간2021-06-16 18:02

beta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선수 선발 논란에 휩싸였던 오지환(31·LG 트윈스)이 도쿄올림픽 야구 국가대표팀 명단에 포함됐다.

당시만 해도 병역 특례를 위해 선발한 것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던 오지환은 그로부터 3년 만에 다시 대표팀에 합류했다.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키움 히어로즈와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오지환은 "사실 전혀 예상 못 했다"며 "워낙 나보다 잘하는 선수들이 많아서, 그 선수들이 될 줄 알았다"고 겸손하게 소감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표팀 한 번 더 해보고 싶었다"

LG 오지환
LG 오지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선수 선발 논란에 휩싸였던 오지환(31·LG 트윈스)이 도쿄올림픽 야구 국가대표팀 명단에 포함됐다.

당시만 해도 병역 특례를 위해 선발한 것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던 오지환은 그로부터 3년 만에 다시 대표팀에 합류했다.

자신의 진짜 실력을 보여줄 기회가 찾아왔다.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키움 히어로즈와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오지환은 "사실 전혀 예상 못 했다"며 "워낙 나보다 잘하는 선수들이 많아서, 그 선수들이 될 줄 알았다"고 겸손하게 소감을 밝혔다.

그는 "그래도 국가대표로 간다는 점에 감사하게 생각했다"며 "내심 가고 싶은 마음은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3년 전 아시안게임에서 오지환의 대표팀 발탁을 두고 큰 논란이 일었다.

2016년 경찰청 야구단에 지원했다가 문신 때문에 탈락한 그는 2017시즌이 끝나고 경찰청이나 상무에 지원할 마지막 기회가 있었지만 아시안게임 대표팀 승선을 노리며 입대를 미뤘다.

오지환은 다소 애매한 성적으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표팀에 뽑혔다.

대표팀 주전 유격수 김하성이 버티고 있는 상황에서 멀티 자원이 아님에도 오지환을 선발한 것에 대해 뒷말이 끊이지 않았다. 오지환은 2타수 1안타로 대회를 마쳤다.

대회 뒤 경기력 논란과 맞물려 오지환은 국가대표 선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선동열 전 대표팀 감독이 국정감사까지 불려 나가 이에 대해 해명해야 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오지환에겐 이번 대표팀 발탁이 3년 전의 아픔을 확실하게 씻어낼 기회다.

하지만 오지환은 "털어내고 싶은 건 없다"며 "다만 그때도 대표팀을 꼭 한 번 더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다른 위치, 다른 시기, 다른 곳에서 대표팀을 한 번 더 해보고 싶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는 "그때는 압박감, (냉담한) 시선을 많이 의식했다"며 "지금은 다른 도전이다. 남다른 의미가 있다. 그때 보여주지 못한 것들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오지환이 가장 수비를 잘하지 않습니까"라며 오지환의 태극마크 자격에 대해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