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J트러스트 "JT캐피탈 매각 종료 일정 8월 말로 연기"

송고시간2021-06-16 17:29

beta

일본 금융그룹 J트러스트의 자회사인 JT캐피탈과 JT저축은행의 매각 일정이 늦춰졌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J트러스트는 당초 15일이던 국내 금융투자사 VI금융투자의 JT캐피탈 매각 대금 납입 일정을 오는 8월 말로 미루기로 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J트러스트는 공시에서 "5월 14일 JT캐피탈 주식 양도 계약을 체결했고 6월 15일 거래종료를 예정했으나 8월 말로 연기해 종료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JT저축은행 전경
JT저축은행 전경

[JT저축은행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일본 금융그룹 J트러스트의 자회사인 JT캐피탈과 JT저축은행의 매각 일정이 늦춰졌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J트러스트는 당초 15일이던 국내 금융투자사 VI금융투자의 JT캐피탈 매각 대금 납입 일정을 오는 8월 말로 미루기로 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J트러스트는 공시에서 "5월 14일 JT캐피탈 주식 양도 계약을 체결했고 6월 15일 거래종료를 예정했으나 8월 말로 연기해 종료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J트러스트는 "이에 JT저축은행 주식양도를 포함한 전체 일정에서도 같은 수준의 일정 연기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VI금융투자의 JT캐피탈 실사가 늦게 완료돼 투자자 자금을 확보할 시간이 촉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J트러스트는 VI 금융투자에 JT캐피탈과 JT저축은행을 모두 매각하기로 하고 지난 4월 5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어 지난달 14일 먼저 JT캐피탈을 1천165억원에 매각하는 주식 양도 계약을 체결했다. 매각 대금 납입 기한은 이달 15일로 잡았다.

JT캐피탈 매각 일정이 두 달가량 늦어지면서 JT저축은행 매각도 뒤로 밀리게 됐다.

VI금융투자는 홍콩계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뱅커스트릿프라이빗에쿼티(PE)가 하이자산운용과 하이투자선물을 인수해 설립한 금융사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