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천 채석장서 무너진 바위에 깔려 작업자 1명 사망

송고시간2021-06-16 17:27

beta

16일 낮 12시 50분께 경기 포천시 내촌면의 한 채석장에서 바위가 무너지면서 작업 중이던 60대 남성 A씨를 덮쳤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돼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16일 낮 12시 50분께 경기 포천시 내촌면의 한 채석장에서 바위가 무너지면서 작업 중이던 60대 남성 A씨를 덮쳤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돼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사고는 분진망 설치 작업 중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포함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사고가 발생한 포천 채석장
사고가 발생한 포천 채석장

[포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