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S여자오픈 우승 사소, US오픈서 '우상' 매킬로이 만나

송고시간2021-06-16 17:15

beta

여자골프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 우승자 유카 사소(20·필리핀)가 자신의 '우상'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만나는 꿈을 이뤘다.

사소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토리 파인스에서 매킬로이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사소는 2주 전 열린 US여자오픈에서 '매킬로이 스윙'으로 주목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매킬로이 만난 사소
매킬로이 만난 사소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여자골프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 우승자 유카 사소(20·필리핀)가 자신의 '우상'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만나는 꿈을 이뤘다.

사소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토리 파인스에서 매킬로이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

AP 통신에 따르면, 사소는 "'안녕하세요'라는 말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매킬로이는 토리파인스에서 오는 17일 시작하는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US오픈 출전을 준비하는 중이었다.

사소는 "매킬로이는 내가 로프 안으로 들어올 수 있게 해줬다. 정말 굉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에게 질문을 했는데, 내용은 여러분에게 알려줄 수 없다. 나만 간직하고 싶다"고 말했다.

매킬로이와 대화하는 사소
매킬로이와 대화하는 사소

[AP=연합뉴스]

영락없는 '소녀팬'의 모습이었다.

사소는 2주 전 열린 US여자오픈에서 '매킬로이 스윙'으로 주목을 받았다. 사소는 어릴 때부터 매킬로이를 롤 모델로 삼고 그의 스윙을 따라 하려고 노력했다.

매킬로이는 US여자오픈 최종 라운드를 앞두고 사소를 응원하는 비디오 메시지를 공개했고, 사소는 우승 후 매킬로이에게 감사 메시지로 화답했다.

매킬로이와 직접 만난 사소는 "그는 정말 친절했다. 아주 개방적이었다"며 "내가 질문했을 아주 솔직하게 답해줬다. 조언을 더 구하고 싶었다"고 기뻐했다.

사소는 US여자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고 토리파인스를 찾았다. 지난해 US오픈에서 우승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와 함께 사진을 찍는 등 각종 기념행사에 참여했다.

사소는 필 미컬슨,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 등 스타 선수들도 봤다며 "굉장한 하루였다. 내일 아침 애틀랜타로 돌아가기 전에 다시 올까 생각 중"이라고 했다.

사소는 오는 25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시작하는 시즌 3번째 메이저대회 KPGA 여자 PGA 챔피언십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사소와 매킬로이
사소와 매킬로이

[AP=연합뉴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