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한·스페인, 저탄소·디지털·제3국진출 협력"(종합)

송고시간2021-06-16 19:01

한·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포럼 참석

스페인 총리 "韓기업 노하우는 스페인에도 기회…아시아 최고 동반자"

비즈니스 서밋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비즈니스 서밋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마드리드[스페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 디지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 =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전(현지시간) 한·스페인 양국이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저탄소 경제협력, 디지털 경제협력, 제3국 시장 진출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마드리드 스페인상의에서 대한상공회의소, 코트라, 스페인상공회의소가 공동 주최한 '한·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한·스페인 양국이 각자 강점을 가진 분야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한다면 더 높이 도약할 것"이라며 양국이 협력을 강화해야 할 3개 분야를 거론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스페인은 2030년까지 전력의 75%를 신재생 에너지로 생산할 계획을 세웠고, 한국 역시 2030년까지 발전량의 20% 공급을 목표로 신재생 에너지를 늘리고 있다"며 저탄소 경제협력을 제안했다.

또 한국이 최고의 전기차·수소차·배터리 기술력을 갖고 있다고 소개하며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서도 새로운 성공모델을 만들기를 기대한다. 한국은 양국 기업 간 협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 경제협력에 대해서는 "유럽 스타트업의 허브인 스페인과 젊고 역동적인 한국의 스타트업이 손잡는다면 디지털 전환의 세계 모범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제3국 시장 진출을 고도화하는 협력을 해야 한다"며 "유럽·아프리카·중남미 시장의 교두보인 스페인과 아시아 시장의 교두보인 한국이 5G, 전기차, 신재생 에너지 시장에 함께 진출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럼에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를 비롯해 양국 정부 관계자 및 주요 기업인들이 함께했다.

스페인 총리와 대화하는 문 대통령
스페인 총리와 대화하는 문 대통령

(마드리드[스페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 디지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산체스 총리는 "그린 경제와 디지털 경제는 미래 경제의 두 핵심축"이라며 "특히 디지털 경제에 있어 한국 기업들의 브랜드 파워와 노하우는 스페인에도 큰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각종 경제 지표가 코로나 충격으로부터 완연한 회복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지금 같은 시기를 잘 활용해야 한다"며 "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국가이자, 스페인 입장에서는 아시아 최고의 동반자다. 두 나라가 함께 전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용만 한국·스페인 경제협력위원장은 "신기술·신산업 협력이 중요하다. 특히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을 중심으로 한 협력 확대가 중요하다"며 "양국 정부가 이 기업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ZfxTtdu8g8

kbeomh@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