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성 김 美대북특별대표 19~24일 방한 예정"<교도통신>

한국서 한미일 대북정책 고위 당국자 회의 열릴 듯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국·미국·일본 3국이 이달 중 한국에서 대북정책 담당 고위 당국자 회의를 여는 방향으로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16일 관계당국 소식통을 인용한 워싱턴발 기사에서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19~24일 방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김 특별대표의 방한을 계기로 한국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함께하는 한미일 대북정책 담당 고위 당국자 회의 개최가 추진되고 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비핵화 논의를 위해 북한에 대화를 요구하고 있지만 실현되지 않았다며 이번 한미일 당국자 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대응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 특별대표는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첫 북미 정상회담을 사전 조정하는 역할을 맡았다.

교도통신은 이 점을 거론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대북 특사로 기용한 김 특표대표가 이번 방한 중에 판문점에서 북한 측과의 접촉을 도모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