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직자 폭행' 탈당 송언석, 국민의힘 복당 신청

송고시간2021-06-16 17:22

beta

4·7 재·보궐선거 당일 당직자에게 폭언과 발길질을 해 물의를 빚고 국민의힘을 탈당한 송언석 의원이 복당을 신청했다.

지난 4월 14일 "당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국민의힘을 떠나려 한다"며 탈당한 지 두 달여 만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16일 "송 의원이 지난 14일 복당 신청을 했다"며 "향후 경북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재입당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소속 송언석 의원
무소속 송언석 의원

'당직자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지난 4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며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4·7 재·보궐선거 당일 당직자에게 폭언과 발길질을 해 물의를 빚고 국민의힘을 탈당한 송언석 의원이 복당을 신청했다.

지난 4월 14일 "당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국민의힘을 떠나려 한다"며 탈당한 지 두 달여 만이다. 지나치게 빠른 복당 신청이라는 비판도 제기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16일 "송 의원이 지난 14일 복당 신청을 했다"며 "향후 경북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재입당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 의원은 당시 제명 등 징계 처분을 받기 전에 자진 탈당을 했기 때문에 최고위원회의 승인 절차를 별도로 거칠 필요는 없다.

경북도당 위원장인 이만희 의원은 주변 인사나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복당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그러나 당시 제명을 요구했던 당직자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어 의사결정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한 당직자는 "두 달 만에 복당을 신청하는 것은 사과가 전혀 진정성이 없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복당을 불허해 이준석 체제가 쇄신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당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으로서 개표방송을 보기 위해 중앙당사 상황실을 찾았다가 자신의 자리가 마련돼 있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직원의 정강이를 여러 차례 발로 찼다.

송 의원은 이후 자신을 향한 징계 요구가 당 안팎에서 빗발치자 "가슴이 찢어지고 복잡한 심경"이라며 전격 탈당한 바 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