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축하난 받은 이준석 "여야정 협의체 활성화"

송고시간2021-06-16 16:45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6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여야정 상설 협의체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수석과의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정 협의체 참석 범위 등을 정하는 문제와 관련해 이 수석과 의견을 나눴다면서 "저는 청와대 쪽에 편하게 형식과 참석인원을 조정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이 수석으로부터 '축 취임'이라 적힌 문 대통령 명의의 축하난을 전달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철희 "조속히 했으면"…이준석 "靑이 형식·인원 편하게 조정하시라"

이준석 "靑도 野도 '국민 위한 선의 행동' 믿음 버리지 말자"

문재인 대통령 축하난 전달받는 이준석 대표
문재인 대통령 축하난 전달받는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왼쪽)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받고 있다. 2021.6.1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6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여야정 상설 협의체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수석과의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정 협의체 참석 범위 등을 정하는 문제와 관련해 이 수석과 의견을 나눴다면서 "저는 청와대 쪽에 편하게 형식과 참석인원을 조정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야정 협의체 재가동에 앞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당대당 모임을 가지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 성격의 영수회담에 대해서는 이날 논의되지 않았다면서 "대통령께서 해외 외교를 하신 뒤 성과 등에 대해 야당, 국민과 공유할 게 있다면 시기가 오지 않겠나"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이날 이 수석으로부터 '축 취임'이라 적힌 문 대통령 명의의 축하난을 전달받았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11일 이 대표의 선출 직후 전화해 "아주 큰 일을 하셨다"고 축하한 바 있다.

앞서 이 대표는 회동 모두발언에서 이 수석에게 "대통령께서 제게 말씀하신 것처럼 국가 위기에 여야가 따로 없다는 말에 깊게 공감한다"며 "(청와대가) 야당을 협치 파트너로 봐주고 (야당이) 그에 상응하게 국민을 설득하기 위한 자료 등을 제공받고 했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도 야당도 국민을 위한 선의에서 행동한다는 믿음만은 서로 버리지 말자"고 강조했다.

이 수석은 과거 방송에서 이 대표와 1박2일 템플 스테이를 함께 한 일을 떠올리며 "10년 만에 거대 정당 대표가 될 거라곤 짐작 못 했다.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은 임기가 1년도 채 안 된다는 것을 감안하면 문재인 정부는 이제 당사자가 아니라 관전자 역할로 바뀌고 있다"며 "정당끼리 경쟁을 치열하게 하더라도 정부와 대면해서는 협력할 땐 협력해서 국민께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마무리 지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은 여야정 상설 협의체와 관련해서도 "가동되면 좋겠다"면서 "선거기간 등을 감안하면 운영할 수 있는 기간이 얼마 안 남아 가능하다면 조속히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민생 현안에 대해서도 "충분히 소통해서 일괄타결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XO8K70Xpjk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