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정치인 부동산 비리조사 현직만 정보제공·전직은 나몰라

송고시간2021-06-16 15:48

beta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부동산 특위)가 전·현직 선출직 공무원과 가족의 부동산 비리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대부분 정보제공에 동의한 현직과 달리 전직 동의서 제출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여·야·정 부동산 특위에 따르면 1차 정보제공 동의서 제출 기한인 15일까지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현직 선출직 220여명이 동의서를 냈다.

2차 제출 기한인 30일까지도 정보제공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사실상 전직에 대한 부동산 비리 조사가 힘들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달 2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동산 특위 간사회의
지난달 2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동산 특위 간사회의

[김선호 기자]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부동산 특위)가 전·현직 선출직 공무원과 가족의 부동산 비리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대부분 정보제공에 동의한 현직과 달리 전직 동의서 제출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여·야·정 부동산 특위에 따르면 1차 정보제공 동의서 제출 기한인 15일까지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현직 선출직 220여명이 동의서를 냈다.

조사 대상인 시의원, 구의원, 구청장들은 동의서 미제출 시 여론 악화 우려와 부동산 특위의 실명 공개 방침에 따라 대부분 정보 제공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전직들이다.

현재 전직 선출직 중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3명만 동의서를 제출했고, 국민의힘에서는 동의서 접수에 난항을 겪고 있다.

아예 연락이 안 되거나 선거 출마에 의지가 없는 전직의 경우 굳이 정보 제공에 동의해야 하느냐는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2차 제출 기한인 30일까지도 정보제공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사실상 전직에 대한 부동산 비리 조사가 힘들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특위는 17일 간사 회의를 열어 전직들의 정보제공 동의서 제출률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부산 여·야·정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공직자 부동산 비리가 불거지자 부산시장 보궐선거 전인 3월 18일 부동산 비리 조사를 하기로 합의했으나 위원 구성 논란 등 우여곡절 끝에 지난달 말부터 조사에 들어가게 됐다.

활동 기간은 6개월간이며 조사 대상 지역은 강서구 가덕도·대저동, 기장군 일광신도시, 해운대 엘시티(LCT) 등이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