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 때리는 그녀들' 황선홍 "여자 스타들 축구 열정에 감동"

송고시간2021-06-16 15:09

beta

지난 설 연휴 파일럿으로 편성돼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했던 SBS TV 축구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 정규 프로그램으로 돌아온다.

한혜진부터 한채아, 최여진, 박선영, 김민경, 에바 등 축구에 진심인 여자 연예인들이 다시 한번 그라운드로 나선다.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은 16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아마추어도, 여자 축구도 지도해본 적이 없어 호기심이 일었다. 우리 멤버들이 얼마나 빨리 발전할지도 궁금해 정말 좋은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혜진 "모델 촬영도 축구 연습 일정에 맞춰…신선한 충격"

SBS, 설 파일럿 흥행에 정규 편성…오늘 첫 방송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지난 설 연휴 파일럿으로 편성돼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했던 SBS TV 축구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 정규 프로그램으로 돌아온다.

한혜진부터 한채아, 최여진, 박선영, 김민경, 에바 등 축구에 진심인 여자 연예인들이 다시 한번 그라운드로 나선다.

이번에도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과 함께라 더욱 든든하다. 여자 연예인 축구팀을 위해 김병지, 황선홍, 이천수, 최진철, 최용수 등이 한자리에 모였다.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은 16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아마추어도, 여자 축구도 지도해본 적이 없어 호기심이 일었다. 우리 멤버들이 얼마나 빨리 발전할지도 궁금해 정말 좋은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멤버들의 열정만큼은 (프로 선수들과) 차이가 크게 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론 전문성에 차이는 있겠지만 축구에 대한 열정과 접근은 내가 놀랄 정도로 진중해서 감동적이었고 멋있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팀 에이스로는 개그우먼 오나미를 꼽으며 "스피드가 탁월하다. 파일럿 경기 때는 부상으로 활약을 충분히 못 했지만 이번에는 매우 기대된다"고 치켜세웠다.

'골 때리는 그녀들' 출연진
'골 때리는 그녀들' 출연진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도 "이번 기회를 통해 여자 축구도 재밌게 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보고 싶어서 참여했다"며 "실제 선수들은 승패를 반복하면서 감정의 기복이 그리 크지는 않은데 우리 팀은 이겼을 때는 기뻐 죽고 지면 다 구석에 가서 울고 있다"고 웃었다. 팀 에이스로는 한채아를 꼽으며 "파일럿 방송 때보다 실력이 많이 향상됐다"고 격려했다.

이천수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은 "축구는 잘하지 못하지만, 축구를 대하는 태도만큼은 프로 같은 멤버들의 모습에 빠져들고, 정말 응원하게 됐다"면서 "신봉선, 김민경, 안영미, 박선영 선수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설 파일럿 방송 때만큼만 사랑받으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은 "우리 방송을 통해 한국 여자 축구의 힘, 한국 여자의 힘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며 "악과 깡으로 정말 잘한다"고 시청을 당부했다.

'골 때리는 그녀들' 출연진
'골 때리는 그녀들' 출연진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파일럿 때 발톱 부상에도 투혼을 발휘했던 멤버 한혜진은 "설 특집 때 축구화를 처음 신었고 축구공은 늘 촬영 소품이었는데 설 특집 이후 두 달간 모델 스케줄이 축구 연습을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다. 광고 촬영도 축구 연습을 피해 잡는다"고 열정을 드러냈다.

그는 "모델들은 각자 촬영장에서 각개전투를 하는 느낌인데 축구는 같이 결과를 만들어내야 한다. 서로의 이름을 연호하고 서로 화내고 원망하는 모습이 참 신선한 충격"이라며 "이제 K리그까지 찾아본다. 큰일 났다"고 웃었다.

한채아는 "직접 해보니 진짜 재밌다. 일상에서도 여성들이 남성들의 조기축구회처럼 팀을 만들고 축구 경기를 하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에서는 총 6팀이 정규 리그를 펼친다. 오늘 밤 9시 첫 방송.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