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시장 "대장∼홍대선 덕은역 신설비용 LH가 부담해야"

송고시간2021-06-16 15:23

beta

경기 고양시가 수도권 광역철도 '대장∼홍대선(부천 대장∼서울 홍대입구)'의 고양덕은역(가칭) 설치 비용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부담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16일 고양시에 따르면 지난 4월 정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에 대장∼홍대선이 포함된 가운데 이 노선의 덕은역이 지난해 고분양가 논란을 일으킨 '고양 덕은 도시개발사업' 구역 안에 신설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최근 대덕동 주민자치위원회 간담회에서 "LH에서 막대한 수익금을 챙기면서 덕은역 신설에 대해 나 몰라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LH는 엄청난 토지 대금 수익으로 고분양가를 유도한 만큼 덕은역 신설에 있어서도 책임지고 사업비용을 분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가 수도권 광역철도 '대장∼홍대선(부천 대장∼서울 홍대입구)'의 고양덕은역(가칭) 설치 비용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부담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재준 고양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시 제공]

16일 고양시에 따르면 지난 4월 정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에 대장∼홍대선이 포함된 가운데 이 노선의 덕은역이 지난해 고분양가 논란을 일으킨 '고양 덕은 도시개발사업' 구역 안에 신설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이재준 고양시장은 최근 대덕동 주민자치위원회 간담회에서 "LH에서 막대한 수익금을 챙기면서 덕은역 신설에 대해 나 몰라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LH는 엄청난 토지 대금 수익으로 고분양가를 유도한 만큼 덕은역 신설에 있어서도 책임지고 사업비용을 분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덕은역 신설과 입주 후 교통 혼잡비용 부담까지 고양시민의 세금으로 전가한다면 'LH는 돈만 챙겨가는 공기업'으로 낙인찍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LH는 고양 덕은 도시개발사업의 전체 지역이 아닌 공동주택 7개 블록(22만2천182㎡)에 대한 경쟁입찰로만 토지 대금 1조3천여억원에 달하는 수익을 냈다"면서 "이는 인근 지축지구의 전체 용지매입 비용인 1조2천여억원을 훨씬 초과한 금액으로 덕은지구 전체 면적(64만5천645㎡)이 지축지구 면적(118만2천937㎡)과 비교해 절반가량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할 때 순이익은 엄청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LH는 고양 덕은지구에 대해 민간에서 추진하는 도시개발법을 근거로 택지공급 시 경쟁입찰 방식을 도입해 막대한 토지공급 수익을 챙겼으며, 이는 자연히 아파트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게 시의 판단이다.

LH는 특히 덕은지구 내 A4 블록과 A7 블록에 대해 최고가 경쟁입찰방식을 적용해 이들 택지가 주변보다 많게는 3.3㎡당 1천만원 이상 높은 가격에 낙찰됨으로써 당시 분양가가 평당 약 750만원에서 800만원 높게 책정되기도 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