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간 집' 정소민 "우리나라 사람들 고충 대변하는 작품"

송고시간2021-06-16 14:45

beta

집이 최고 화두가 된 시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을 위한 로맨스가 시작된다.

JTBC는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을 16일 선보인다.

그는 "시놉시스를 처음 받았을 때 맨 앞 장에 '집에서 사는 여자와 집을 사는 남자의 로맨스'라는 문구가 좋았다. 한 장 더 넘겨보니 각자 캐릭터가 가진 고충이 있었다. 재건축과 주택청약만 기다리는 캐릭터 등이 공감됐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고충을 대변하는 것 같았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지석 "부동산 소재 참신해 참여"…JTBC 수목극 오늘 첫방송

배우 정소민
배우 정소민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집이 최고 화두가 된 시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을 위한 로맨스가 시작된다.

JTBC는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을 16일 선보인다.

주인공 나영원(정소민 분)은 리빙 잡지사 '월간 집'의 에디터로, 집은 사는(live) 곳이라고 생각하는 여자다. 반면 유명한 부동산 자산가이자 투자 전문가인 유자성(김지석)은 집은 그저 재산증식의 수단이자 잠만 자는 곳이라고 믿는 남자다.

서로 다르게 집을 바라보는 두 사람이 집을 매개로 만나 서로의 생각을 배우고 사랑도 한다.

정소민은 이날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영원은 10년 차 에디터이지만 짠한 캐릭터다. 부동산에 대한 지식을 점차 알아가는 '부린이'(부동산과 어린이의 합성어)"라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그는 "시놉시스를 처음 받았을 때 맨 앞 장에 '집에서 사는 여자와 집을 사는 남자의 로맨스'라는 문구가 좋았다. 한 장 더 넘겨보니 각자 캐릭터가 가진 고충이 있었다. 재건축과 주택청약만 기다리는 캐릭터 등이 공감됐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고충을 대변하는 것 같았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정소민은 김지석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톰과 제리 같은 모습이 있다. 두 사람의 관계성에 묘한 매력이 있다"고 했다.

배우 정소민(오른쪽)과 김지석
배우 정소민(오른쪽)과 김지석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지석은 "실제로는 부동산을 잘 알지 못한다. 그래서 부동산이라는 소재가 참신하게 다가왔다"며 "웃음이 필요한 시국에 작가님 특유의 코미디 요소가 있는 필력과 PD님의 경쾌하면서도 영리한 연출력이 마음을 움직였다"고 했다.

이어 "영원과 자성은 너무 다른 두 남녀라 서로 영향을 주며 변해가는 모습에 집중해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월간 집'에는 정소민과 김지석 외에도 정건주, 채정안, 김원해, 안창환, 이화겸, 안현호, 윤지온 등이 출연한다.

극본은 '막돼먹은 영애씨'와 '혼술남녀'의 명수현 작가가, 연출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리즈를 만든 이창민 PD가 맡았다.

이 PD는 "다양한 집 형태도 보여주고, 집에 관한 사소한 지식을 조금씩 짚어주려고 했다"며 "또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포커스를 맞춰 보면 재밌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밤 9시 첫 방송.

'월간 집' 포스터
'월간 집' 포스터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