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P, 우리은행 신용등급 상향…"자금조달 비용 절감 기대"

송고시간2021-06-16 14:51

beta

우리은행은 국제신용평가기관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가 우리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을 기존 'A'에서 'A+'로 한단계 상향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신용등급 상향조정으로 기존에 발행된 우리은행 채권을 포함해 향후 발행될 채권의 신용등급이 일제히 1단계씩 상향 조정된다.

신종자본증권(Tier 1)은 기존 BB+에서 BBB-로 상향 조정돼, 채권 발행시장에서 우리은행의 지위 향상과 조달 비용 절감이 기대된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우리은행은 국제신용평가기관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가 우리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을 기존 'A'에서 'A+'로 한단계 상향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 독자적 신용등급(SACP)도 'bbb+'에서 'a-'로 한단계 상향조정됐으며, 등급전망도 기존 '긍정적(Positive)'에서 '안정적(Stable)'으로 조정됐다.

우리은행은 "해운, 조선, 건설 등 경기민감·취약업종의 여신 비중을 지속해서 축소해 자산건전성을 개선하는 한편, 위험가중자산 축소와 수익성 개선을 통해 자본 적정성이 안정적으로 관리된 결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번 신용등급 상향조정으로 기존에 발행된 우리은행 채권을 포함해 향후 발행될 채권의 신용등급이 일제히 1단계씩 상향 조정된다. 특히 신종자본증권(Tier 1)은 기존 BB+에서 BBB-로 상향 조정돼, 채권 발행시장에서 우리은행의 지위 향상과 조달 비용 절감이 기대된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이외에도 우리은행 홍콩 IB법인인 홍콩우리투자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이 기존 A에서 'A+'로 상향돼 우량사업에 대한 금융주선 등 글로벌 IB 영업의 활성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은행 측은 밝혔다.

S&P, 우리은행 신용등급 상향…"자금조달 비용 절감 기대" - 1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