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주시, 라이트월드 철거강행 예고…"사업·투자자 권한 없어"

송고시간2021-06-16 14:03

beta

충북 충주시는 빛 테마파크인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시설 무료 개방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아무 권한 없이 세계무술공원을 무단 점거·사용하겠다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시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1, 2심에 이어 최종심까지 라이트 월드 측의 사용료 체납, 제3자 전대 행위, 무술공원 훼손 등을 인정해 세계무술공원 사용·수익허가 취소가 확정됐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세계무술공원 원상복구와 자진 철거를 위한 시간을 충분히 줬음에도 이를 무시한 사업자와 투자자들의 지속적인 불법 행위 근절과 시민 안전, 공익을 위해 행정대집행 절차를 밟는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충주시는 빛 테마파크인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시설 무료 개방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아무 권한 없이 세계무술공원을 무단 점거·사용하겠다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라이트월드 시설물
라이트월드 시설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1, 2심에 이어 최종심까지 라이트 월드 측의 사용료 체납, 제3자 전대 행위, 무술공원 훼손 등을 인정해 세계무술공원 사용·수익허가 취소가 확정됐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라이트월드 측이 소송 기간 사용·수익허가 취소 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으로 영업을 이어가면서 사용료를 납부하지 않았고 불법 전대도 지속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또 지난 2월 10일 집행정지 효력이 상실된 후에도 세계무술공원을 무단으로 점유해 불법 영업했고, 무단 점용에 대한 변상금도 납부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세계무술공원 원상복구와 자진 철거를 위한 시간을 충분히 줬음에도 이를 무시한 사업자와 투자자들의 지속적인 불법 행위 근절과 시민 안전, 공익을 위해 행정대집행 절차를 밟는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은 전날 "시장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라이트월드 측에 개장을 서두를 것을 종용하는 과정에서 불리한 계약 변경을 관철해 빚어진 사태인 만큼 끝까지 투쟁하겠다"며 이번 주말부터 시설을 무료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