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년" 21번 거론한 송영길, 특임장관까지 내세워 2030구애

송고시간2021-06-16 13:38

beta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16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청년'에 방점이 찍혔다.

"청년"이라는 표현만 21번 사용했다.

4·7재보선에서 드러난 2030세대의 성난 민심을 다독이겠다는 의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16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청년'에 방점이 찍혔다.

"청년"이라는 표현만 21번 사용했다. 4·7재보선에서 드러난 2030세대의 성난 민심을 다독이겠다는 의도다.

먼저 송 대표는 "민주당이 20·30 청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못했다", "집값 폭등으로 덩달아 오른 보증금과 월세에 청년세대 좌절이 심각하다"며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민심경청 프로젝트에서 접한 고시원 청년의 고달픈 일상, 공군 중사 성추행 사건 등을 거론하며 "청년의 삶을 짓누르는 잘못된 구조를 바꾸겠다"고 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 나선 민주당 송영길 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 나선 민주당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섭단체대표연설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송 대표는 이날 청년 특임장관 제안과 함께 강력한 주택 공급대책 조기 실현, 코로나 백신 자체 개발 지원, 검찰개혁, 미디어 환경 혁신을 약속했다. 2021.6.16 jeong@yna.co.kr

송 대표는 "청년이 희망을 갖는 대한민국을 위해 뛰겠다"며 청년문제를 총괄할 청년특임장관 신설도 제안했다.

송 대표는 "파편·단기적 청년정책이 아닌 장기·종합적 대책이 필요하다"며 "청년장관은 주거, 일자리, 교육 등 종합지원은 물론 청년과 정부가 소통할 창구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가 제시한 '패키지 추경' 가운데 '신용카드 캐시백' 정책 역시 각종 지출로 부담이 큰 청년세대를 겨냥한 아이디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2분기 대비 3분기의 신용카드 사용액이 클 경우, 증가분의 10%를 지역화폐로 환급해주는 방안이다.

교섭단체 대표연설하는 송영길
교섭단체 대표연설하는 송영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1.6.16 zjin@yna.co.kr

송 대표는 청년 주거문제와 관련해서도 "1만 세대의 '누구나집'을 시범사업으로 건설, 청년 신혼부부 무주택자 서민에게 공급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해서 번 돈의 30∼40%를 주거비로 내는 삶이 아니라, 집값 상승분을 배당받으며 희망을 키워가는 청년기본소득시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UDjNMBJXc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