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라대, 집단해고 청소 노동자 일부만 복직…'반쪽' 논란

송고시간2021-06-16 11:49

beta

학령인구 감소 등을 이유로 청소 노동자를 집단해고한 부산 한 사립대가 일부 노동자만 복직시켜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신라대와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신라대는 민주노총 청소 노동자 28명에 대한 해고조치를 철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라대
신라대

[신라대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학령인구 감소 등을 이유로 청소 노동자를 집단해고한 부산 한 사립대가 일부 노동자만 복직시켜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신라대와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신라대는 민주노총 청소 노동자 28명에 대한 해고조치를 철회했다.

당초 청소 노동자는 총 51명이었으나 현재 민주노총 소속 28명과 한국노총 소속 9명만이 남아있다.

대학 측은 민주노총 소속 청소 노동자를 직접 고용하고, 정년을 만 65세로 보장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노동자 복직 뒤 단체협약을 맺기 위해 교섭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9월과 10월 2차례에 걸쳐 직원 복귀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존 처우와 업무수행 방식을 유지하되 직접 고용으로 전환한 것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노총 소속 청소 노동자 9명에 대해선 여전히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대학 측이 청소 구역 등을 고려해 노조 측에 8명의 인력만 복직할 수 있다고 제안했지만, 한국노총은 1명 더 많은 9명 모두 복직해야 한다고 요구한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직원 모두가 투쟁하며 복직을 기다려왔는데 1명이라도 예외를 둬서는 안 된다"며 "총장 면담을 통해 9명 전체에 대한 복직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 신라대는 학령인구 감소 등 재정난을 이유로 청소 노동자를 집단 해고했다.

이후 민주노총 소속 청소 노동자가 집단해고 규탄 농성에 들어간 데 이어 한국노총 노동자 10여명이 시위에 나섰다.

대학과 노조 갈등이 장기화하자 학생들이 학습권 보장을 촉구하고 나서는 등 학내 구성원 간 갈등으로 비화되기도 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